대갱이가 뭐길래… '폼나게 먹자' 유현수 셰프 "장어보다 좋다"

김백송 기자

입력 2018-10-13 00:44: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2.jpg
대갱이. /SBS TV '폼나게 먹자'

 

대갱이가 정력에 좋다는 말에 이경규가 반색했다. 

12일 방송된 SBS TV '폼나게 먹자'에서는 말려진 상태의 대갱이(게소갱)를 망치로 두들기는 이경규, 로꼬, 하하, 유현수 셰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폭염에 고된 망치질에 기운이 빠진 이경규는 투덜거렸고 유현수 셰프는 "이게 장어보다 더 정력에 좋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그래? 약이라 그러잖아. 좀 더 하자"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고 하하는 "펄에서 살려면 얼마나 힘이 세겠어"라며 열심히 망치질에 임했다.

 

/김백송 기자 baecksong@kyeongin.com 


김백송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