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시대의 품앗이人(K-Pumassian)] 안준경 하남시 자율방범대 감북지대 고문

새벽 2~3시까지 순찰 도맡는 '감북 지킴이'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8-10-16 제2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품앗이 안준경 고문 (2)
안준경 하남시 자율방범대 감북지대 고문이 봉사활동에 참여하는데 있어 몸이 불편한 것은 전혀 상관없다고 말하면서 지역 순찰을 나가려고 준비하고 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위례초교 개교 이래 쭉 학생 지켜봐
소아마비 앓고나서도 '마당발' 활동
도시락 배달등 자타인정 모범 봉사왕

2018101501001081300050442




"몸이 좀 불편하기에 남을 돕는 봉사활동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매일 오후 2~5시 하남 위례초등학교 정문 초소에서 학교안전지킴이로 활동하는 안준경(64) 하남시 자율방범대 감북지대 고문.

지난 2015년 11월 위례초교가 개교한 때부터 학교안전지킴이로 활동한 안 고문은 학교안전지킴이 활동시간이 끝나는 5시부터는 다시 하남시 자율방범대 순찰차량을 타고 하남 위례동 일대를 순찰한다.

하남 위례동은 아직 파출소가 없어 야간이면 어쩔 수 없이 치안 사각지대가 발생하곤 하는데 안 고문과 감북지대 자율방범대원들이 사각지대를 메워주고 있다.

감북지대 대장을 역임한 그는 사람들의 통행이 끊기는 자정까지 순찰하고 지친 몸을 이끌고 감북동 집으로 돌아온다. 때로는 새벽 2~3시까지 순찰을 하는 날도 허다하지만 안 고문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안 고문은 "하남 위례초교가 개교했을 땐 주변에 건설현장이 많아 아이들의 안전한 등하교를 위해 시작했다"면서 "어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사실 안 고문은 3살 때 소아마비를 앓아 한쪽 다리가 조금 불편하지만, 하남 서부지역에 그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로 다른 자율방범대원들이 인정하는 마당발이다.

그는 오히려 "몸이 조금 불편한 것이 오히려 봉사활동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됐고 계속하고 있는 이유"라고 짧게 말했다.

하남시 자율방범대 감북지대 창립 멤버인 그는 10여 년 전부터 밤에는 감북동과 춘북동의 자율방범대 활동을 하고 낮에는 하남시종합사회복지관의 도시락 배달봉사는 물론 지역 독지가와 청소년들을 연결해 주는 피자·통닭 배달봉사를 5년 넘게 했을 정도로 다른 사람들이 인정하는 봉사왕이다.

그가 시작했던 배달봉사활동은 지금은 후배 자율방범대원들에게 대물림되면서 지역의 전통으로 여겨지고 있다.

안 고문을 아는 한 지인은 "하남 서부지역은 옛날부터 지역색이 강해 서로를 배척하는 문화가 유지됐지만, 안 고문이 서부지역 통장단 총무를 역임하면서 서로 배려하고 유대감까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안 고문은 "농촌 지역은 도움의 손길이 많이 필요하지만 정치인들의 관심이 낮다"며 "봉사단체와 봉사자는 점점 늘고 있는데 정치색을 띠면서 의미가 퇴색하는 듯하다"고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