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송도국제도시 브리핑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8-10-29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글로벌캠퍼스 31일 입주대학생 '뮤직 페스티벌'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대표이사·김기형)은 오는 31일 오후 5시 30분 체육관에서 입주대학 학생들이 끼와 재능을 마음껏 뽐내는 '인천글로벌캠퍼스 뮤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인천글로벌캠퍼스에는 현재 한국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 FIT(패션기술대학교), 한국조지메이슨대,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유타대 아시아캠퍼스가 입주해 있다.

 

이번 페스티벌은 이들 대학 학생들이 악기 연주와 노래, 춤을 선보이는 자리다. 동아리 홍보 전시회와 초청 공연(몽니, 윤미래)도 열린다.

■내달 1일 '2018 국제기후금융·산업콘퍼런스' 개최

인천시와 인천연구원은 11월 1일 오전 9시 30분부터 송도컨벤시아에서 '2018 국제기후금융·산업콘퍼런스'를 연다.

인천시는 GCF(녹색기후기금) 송도 유치를 계기로 2014년부터 매년 국제기후금융산업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콘퍼런스에선 기후변화 협상과 대응 동향을 파악하고, 도시를 포함한 다양한 이행 주체들의 노력을 살펴본다. 

 

기후금융 조성과 녹색기술 개발에 관한 국제 동향과 우리나라 역할도 모색하게 된다. 행사는 개회식, 기조연설에 이어 4개 세션이 진행된다. 

 

세션 주제는 ▲파리협약 이후 국제 기후변화정책 동향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의 전략 ▲포용적이고 회복 가능한 도시를 통한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 ▲기후기술과 글로벌 협력 등이다. 

 

문의: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 (032)715-5795

IMG_1283
재즈 빅밴드 브라소닛 콘서트.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개관 앞둔 '아트센터 인천' 사전 테스트 공연 성료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최근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 사전 테스트 공연 '재즈 빅밴드 브라소닛 콘서트'를 개최했다. 

 

인천경제청은 11월 16일 '아트센터 인천' 개관을 앞두고 공연장 시설과 운영 시스템을 점검하고자 이번 공연을 열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사전 공연을 통해 공연장의 우수성을 전문가로부터 검증받는 기회를 가졌으며 향후 안정감 있는 공연장 운영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트센터 인천은 지하 2층, 지상 7층, 연면적 5만 1천977㎡, 1천727석 규모의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이다.

 

11월 16일과 17일 양일간 개최하는 개관 공연에는 인천시립교향악단과 이탈리아 명문 악단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협연 조성진)의 무대가 준비돼 있다.

■송도 재미동포타운, 오피스텔등 1단계 사업 마무리

송도 재미동포타운 1단계 사업이 완료됐다.

재미동포타운 조성사업은 재미 동포들의 고국 내 정주 공간 마련을 목적으로 2012년 8월부터 추진됐다. 민간기업이 추진했는데,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국내 부동산 경기 침체로 2014년 중단 위기를 맞았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설립한 인천투자펀드(주)가 자본금을 출자하고 민간기업으로부터 사업권 양수 및 단계별 추진 계획 수립 등 사업 정상화를 추진해 드디어 1단계 사업이 마무리됐다. 

 

1단계 사업은 아파트 830가구, 오피스텔 125실, 상업시설 113실 규모다. 2023년 10월 준공 예정인 2단계 사업은 아파트 498가구, 오피스텔 674실, 상업시설 1만 9천47㎡로 계획됐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