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빛낸 경인지역 에이스]성균관대 배구팀

느끼고 이해한 이기는 배구 "내년엔 전관왕"

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8-11-01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103101002340100113351
제99회 전국체육대회 배구 남대부에서 7년만에 우승을 차지한 성균관대 배구팀. /경기도체육회 제공

대학배구 우승으로 분위기 올라와
4·8강 강팀들 연파 '7년만에 정상'
트레이너·전력분석관 영입 효과

2018103101002340100113352

 

 


"내년엔 전관왕이 목표다." 제99회 전국체육대회 배구 남대부에서 7년만에 우승을 이끈 성균관대 신선호 감독의 목표다.

성균관대는 지난 7월 막을 내린 (주)동양환경배 전국대학배구해남대회와 전국체전 우승까지 거머쥐며 올 시즌 2관왕에 올랐다.

2015년 6월 감독직을 맡은 신 감독은 "우승을 하면서 분위기가 많이 올라온 상태에서 전국체전에 출전했다. 전국체전에서는 분위기 싸움에서 지지 않으려고 노력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성균관대는 준준결승에서 강팀으로 분류되는 우석대를 만나 세트스코어 3-0(25-16 25-20 25-17)으로 가볍게 승리해 준결승 티켓을 따냈다.

우승 후보였던 중부대와는 준결승에서 만났다. 성균관대는 올해 중부대와 박빙의 경기가 많았다.

신 감독은 "중부대만 잘 넘기면 올해 좋은 성적이 나올 것 같다고 생각했다. 선수들도 잘 알고 있었고 온 힘을 다했다"며 "결승에서 만난 충남대는 우리 보다는 전력이 약하다고 분석했다. 결승전은 집중력이 떨어져 조금 힘든 경기였지만 선수들의 강한 의지가 있었기 때문에 우승 할 수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대학배구팀들은 지원이 부족해 트레이너나 전력분석관을 두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학배구팀을 운영하고 있는 대학은 협약을 맺어 스포츠관련 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들을 실습 형태로 파견해 주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성균관대는 이 사업에 참여해 올해 정보석(우송대) 트레이너와 정재현(성균관대) 전력분석관을 영입했다.

신 감독은 "최근에 대학배구에서 이 제도를 운영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트레이너와 전력분석관 등으로 활동한 학생 중에는 프로팀에 스카우트 돼서 취업을 한 사례도 있다"며 "세계 배구의 흐름이 분석을 통해 약점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가고 있다. 선수와 학생들 모두에게 좋은 현상인 것 같다"고 전했다.

신 감독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배구 철학도 밝혔다.

그는 "배구를 느끼고 이해하는 선수와 이해하지 않는 선수, 둘로 나뉜다"며 "어릴때는 틀에 박혀 공을 때리고 받는 생각밖에 안한다. 구력이 늘어나면 과감하게 시도를 하면서 실패와 성공에 대한 것을 느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 감독은 "나중에 지도자를 했을 때 그 노하우로 후배들을 양성할 수 있기에 자신 있게 배구를 느껴야 한다"고 전했다.

신 감독은 "내년에는 좀 더 안정된 경기력이 1차 목표이다. 2차는 전관왕이 목표다"고 밝혔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