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맞춤 전국마라톤]달리기 딱 좋은 가을바람… 알록달록 찍힌 건강 발도장

경인일보

발행일 2018-11-05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8회 안성맞춤 마라톤대회
제18회 안성맞춤 전국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단풍이 물든 가로수길을 힘차게 달리고 있다. /취재반

3천여 달림이, 10·5㎞등 3개 코스 누벼
참가자 전원에 쌀 선물·완주메달 증정


전국의 3천여 마라토너들이 안성맞춤의 고장인 안성에서 청명한 가을바람을 가슴에 품고 달리며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했다.

제18회 안성맞춤 전국마라톤대회가 4일 안성시종합운동장에서 5천여 명의 마라토너들과 그 가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대히 치러졌다.

이번 대회는 경인일보와 안성시체육회가 주최하고 안성시육상연맹이 주관, 안성시와 안성시의회, 안성경찰서, 안성소방서, 안성보건소 등이 후원했다.

이날 대회에는 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과 우석제 안성시장, 정세훈 안성시육상연맹회장을 비롯한 종목별 회장단 등 높아진 대회의 위상만큼 내외 귀빈들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출발에 앞서 진행된 개막식에서 우석제 시장은 "전통의 안성맞춤 전국마라톤대회로 인해 안성시의 발전상을 대내외에 알릴 수 있었던 좋은 계기가 마련된 것 같아 19만 안성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대회의 질적 향상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은 "시와 체육회, 육상연맹 등이 대회 준비를 철저히 해 대회의 위상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며 "오늘 이 자리가 참석자들 모두에게 잊지 못할 추억이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정세훈 육상연맹회장도 "오늘 참가한 모든 마라토너들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맘껏 뽐내길 바라며, 한 사람의 부상자도 없이 대회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희망한다"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수준 높고 즐길 수 있는 대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은 오전 9시 특설무대에서 개그맨 배동성의 사회로 진행된 식전행사와 개막식을 감상한 뒤 전문 트레이너의 지도로 몸을 풀고, 10시부터 하프코스(21.0975㎞)와 10㎞코스, 5㎞코스를 10분 단위로 차례차례 출발했다.

하프코스는 종합운동장을 출발해 금광초, 송아지경매장, 윈체스트골프장을 거쳐 동양촌마을입구를 반환점으로 되돌아 오는 코스다.

10㎞ 코스는 종합운동장을 출발해 개산사거리를 반환점으로, 5㎞ 코스는 종합운동장을 출발해 금광하나로마트 사거리를 반환점으로 각각 출발점으로 돌아오도록 진행됐다.


대회에서는 이흥국(47)씨와 조경희(51)씨가 하프코스 남녀부문에서 1시간16분37초와 1시간33분49초의 기록으로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순위표 참조

한편, 이날 참가자 전원에게 티셔츠와 쌀 등을 제공하고, 완주자들에게는 완주 메달을 증정했다.

또 주최 측에서 준비한 대형냉장고를 비롯해 대형TV, 세탁기, 청소기, 자전거 등과 안성맞춤 농특산물인 포도와 배, 쌀, 인삼 등의 경품을 골고루 나눠줘 참가자들을 함박웃음 짓게 했다.

/취재반

■ 취재반

= 김학석 남부권취재본부장, 김종호 부장, 김선회 차장, 민웅기 차장(이상 지역사회부), 강승호 기자(문화체육부), 김종택 부장, 김금보 기자(이상 사진부)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