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역~장안구청 6㎞ 구간에 2022년까지 트램 도입

배재흥 기자

입력 2018-11-08 11:05: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110801000544400024701.jpg
/수원시 제공

'사람 중심 생태교통 도시' 수원시가 수원역에서 장안구청에 이르는 6㎞ 노선에 2022년까지 트램(노면전차) 도입을 추진한다.

협궤열차인 수인선(水仁線)과 수여선(水驪線)의 폐선에 따른 운행 중단 이후 수십년 이상 자동차만 다니던 수원시에 노면전차가 운행되는 등 교통체계의 일대 혁신이 이뤄질 지 주목된다.

트램은 도로에 설치된 레일을 따라 움직이는 전동차로 대표적인 친환경 대중교통수단이다. 1km당 건설비용이 지하철의 6분의 1 수준으로 경제성도 뛰어나다는 게 시의 추산이다.

트램이 지나가는 수원역에서 장안문까지 3.4㎞ 구간을 대중교통 전용지구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중 수원역에서 중동사거리까지 1.8㎞ 구간은 트램과 버스가 다닐 수 있는 '혼합형'으로, 중동사거리에서 장안문까지 1.6㎞ 구간은 트램만 운행되는 '궤도형' 대중교통 전용지구로 만들 계획이다. 대중교통 전용지구에는 보도가 넓게 확장된다.

2019년 실시설계를 하고, 2020년 대중교통 전용지구를 지정한 후 공사를 시작해 2022년부터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대중교통 전용지구 사업은 트램 사업과 함께 추진된다.

현재 국내에는 대구 중앙로(1.05㎞), 서울 연세로(0.55㎞), 부산 동천로(0.74㎞) 등 세 곳의 대중교통 전용지구가 운영되고 있다.

2018110801000547800024921.jpg
트램 노선도. /수원시 제공

시는 민선 5기 출범 직후인 2010년부터 '친환경 교통수단 사업계획'을 수립하며 트램 도입을 추진해왔다. 올해 2월 트램 운행 근거를 담은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사업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도로교통법 개정안 통과로 도시철도법·철도안전법 등 트램 운행에 필요한 3가지 법안이 모두 마련됐다.

특히 시는 행정기관의 일방적 추진이 아닌, 사업 시작 전에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는 '갈등관리방식'으로 트램·대중교통 전용지구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달 5일부터 화성행궁 광장에 '소통박스'를 설치하고, 대중교통 전용지구·트램 도입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해 지난달 31일 현재 544명의 의견을 전달받았다.

이와관련, 시는 8일에는 시청 상황실에서 '원도심 대중교통 전용지구 및 노면전차, 갈등영향분석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단국대 산학협력단 분쟁해결연구센터가 수행하는 갈등영향분석용역은 내년 4월까지 진행된다.

용역보고회를 주재한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은 "대중교통 전용지구 조성사업은 도시교통 패러다임을 자동차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전환하는 만큼 노선 주변 상인, 지역 주민 등 이해당사자 간에 갈등요소가 많을 수밖에 없다"며 "갈등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하고, 맞춤형 대응 방안을 마련해 갈등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