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곶~판교 복선철 확정 '시흥시 최대수혜지로'

심재호 기자

발행일 2018-11-0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계획없던 '장곡역' 신설역사 포함
市·LH 건설비용 633억 부담조건
시민 편의 증진·지역개발 기대감

시흥시가 월곶과 판교를 연결하는 복선전철 건설사업 확정 이후 수도권 남부지역의 철도교통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애초 계획에 없던 '장곡역(가칭)'이 신설 역사에 포함돼 해당 지역에 대한 개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정부가 최근 발표한 월곶~판교 복선전철사업 구간에 장곡역이 신설돼 장현지구 등에 추가 유입될 시민들의 철도교통 이용 편의성이 증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633억원의 역사 건설비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사업 기본계획에 반영해 확정된 것이다.

월곶~판교 노선은 송도~강릉 간 동서축 철도 네트워크의 단절구간을 연결, 수도권과 강원권을 직접 연계해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교통 활성화에 기대감을 안겨주고 있다.

이 사업은 제2 공항철도 노선으로, 2025년 이후 추진될 장기사업이었지만 시흥, 광명, 안양, 의왕, 성남시 등이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건설 타당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한 결과,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1~2020년)에 조기 추진사업으로 반영됐다.

정부는 지난 5일 이 같은 내용의 기본계획을 최종 고시했다.

월곶~판교선은 2조66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총연장 34.155㎞(신안산선 공용구간 제외) 구간을 기본설계와 실시계획 등을 거쳐 오는 202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심재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