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인구 128만 사통팔달 도시… 평택시, 90만 '동북아 국제도시'로

경기도, 2035년 도시기본계획안 승인

박승용·김종호·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11-0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용인, 기흥수지·처인중심권 분류
평택, 美기지 주변개발등 청사진


2035년 용인시는 인구 128만7천명의 사통팔달 도시로, 평택시는 인구 90만의 동북아 국제도시로 발돋움한다.

경기도는 8일 용인시와 평택시에서 각각 신청한 '2035년 용인, 평택 도시기본계획 수립(안)'을 최종 승인했다. 용인과 평택의 '2035년 도시기본계획'은 도시의 미래상과 장기적 발전 방안을 제시하는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먼저 용인의 경우 2020년 도시기본계획에 대비해 8만7천명이 증가한 128만7천명으로 인구 설정을 했다. 도시공간구조는 2도심(행정도심·경제도심)으로 하고, 생활권은 기흥·수지권역 및 처인중심권역 등 2개 권역으로 크게 분류키로 했다.

GTX 역세권 복합단지, 포곡·모현 문화관광 복합밸리 등이 이때까지 수행할 주요 개발 계획이다.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와 GTX 광역철도, 인덕원~수원선 등의 철도계획 등은 교통계획안에 담겼다.

평택은 2020 계획보다 4만명이 증가한 90만명으로 설정했다. 도시공간구조를 행정문화도심과 물류관광도심 등 두 가지로 크게 나누고, 생활권도 동부와 서부로 분류키로 했다.

주요 교통계획으로 제2서해안 고속도로와 평택~부발선 등의 철도를 반영했다. 고덕국제신도시, 평택항 배후도시, 미군기지 주변지역 개발 등이 장기적인 도시개발 청사진이다.

용인과 평택 모두 2035 계획을 통해 자족도시이자, 경기남부 광역거점도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한편 이번에 승인된 도시기본계획은 이달 중 각각 용인시와 평택시를 통해 공람된다.

/박승용·김종호·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박승용·김종호·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