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인가족 김장비용 28만~35만원… 작년比 13%↑

양형종 기자

입력 2018-11-09 14:56: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110901000639100029241.jpg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사랑의 김장 나누기'행사에서 봉사자들이 김치를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김장비용이 작년 대비 13% 안팎으로 올랐다. 김장비용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가량 저렴했다.

한국물가협회는 김장철을 앞두고 8~9일 이틀간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전국 6대 도시의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김장용품 15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올해 4인 가족 기준 김장비용은 전통시장 전국 평균가격이 28만2천250원으로 지난해(25만70원)보다 12.9% 상승했다.  대형마트 전국 평균가격도 지난해(30만9천600원)보다 13.9% 오른 35만2천750원으로 조사됐다.

배추, 무, 고춧가루 등 김장용품 15품목의 전국 평균가격은 전통시장(28만2천250원)이 대형마트(35만2천750원)보다 20%(7만500원)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에서는 무, 총각무, 대파, 고춧가루, 새우젓 등 대부분 품목을 대형마트보다 8.5∼48.2%까지 더 싸게 살 수 있었다. 배추는 대형마트가 4% 정도 더 쌌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