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조명래 환경장관 임명 강행… 보수야권 일제 반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11-09 21:35: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110901000652500030051.jpg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앞서 조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는 소관 상임위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여야간 이견을 보여 채택이 불발됐다.

문 대통령은 8일까지 보고서를 송부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이 역시 이뤄지지 않았고, 문 대통령은 이날 임명을 강행했다.

이로써 조 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이어 현 정부 들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5번째 국무위원이 됐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국민에게 약속한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을 또 스스로 어겼다"며 "지킬 수 없는 약속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과 야당 목소리에 진정으로 귀 기울이는 것이 협치의 기본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의 신망을 저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재인정부의 장관(급) 임명 강행이 벌써 7번째다. 박근혜정부를 능가하는 대단한 기록"이라며 "국회를 무시하는 청와대의 오만한 행동으로는 협치를 기대할 수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인선이 발표된 노형욱 신임 국무조정실장에게도 임명장을 수여했다.

수여식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고,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도 나와 조 장관·노 실장 등과 인사를 나눴다.

이날까지 정책실장직을 수행한 장하성 정책실장은 수여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