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리퍼브매장 화제, 떠리몰·이유몰·킴스닷컴 접속자 폭주로 홈페이지 마비… 99% 할인 여파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 기사모음

떠리몰.jpg
리퍼브매장 화제, 떠리몰·이유몰·킴스닷컴 접속자 폭주로 홈페이지 마비… 99% 할인 여파 /떠리몰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 리퍼브매장 '떠리몰'이 유몰과 킴스닷컴에 이어 인기를 끌고 있다.

 

리퍼브는 '리퍼비시드(Refurbished)' 약자로 '재공급품'을 뜻한며, 리퍼브 제품은 고객 변심으로 반품됐거나 백화점 또는 모델하우스에 전시한 제품, 미세한 스크래치가 있는 제품을 손질해 재판매되는 것을 의미한다.

 

리퍼브매장은 이러한 제품들을 큰 폭으로 할인해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을 뜻한다.


7일 포탈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이유몰과 킴스닷컴, 떠리몰 등이 나란히 상위권에 오르면서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떠리몰' 측은 접속자 폭주로 홈페이지가 마비되자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으로 방문자가 급증해 접속이 원활하지 않다"라며 "최선을 다해 대응 중이며, 빠른 시간 안에 복구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유몰은 유통기한이 임박한 식품이나 땡처리, 전시·리퍼 제품, 스크래치 등 B급 상품을 최대 99%까지 할인해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킴스닷컴은 30만 원의 고가 코트를 단돈 3만 원, 10만 원의 원피스를 1~2만 원에 판매하는 의류 전문 온라인 쇼핑몰이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