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원 음주운전 벌금' 시의회 수개월간 쉬쉬

이석철 기자

발행일 2018-12-11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윤리위 회부 등 아무런 조치 안해
논란 일자 "당시 사실 확인 못해"


안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한 의원이 수개월 전 경찰에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면허정지와 함께 벌금형을 받은 사실이 최근 알려지면서 비난이 커지고 있다.

시의회는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윤리특별위원회 회부 등 아무런 조치 없이 덮어 '제 식구 감싸기'란 비난을 받고 있다.

시의회 한국당 소속 A의원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것은 지난 9월 9일 새벽. A의원은 술을 마신 뒤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집으로 귀가했고 이를 목격한 시민의 신고로 경찰이 A의원 집으로 찾아가 조사를 통해 음주운전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측정된 A의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로, 이후 면허정지 100일과 함께 벌금 150만원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회는 최근 이 문제로 논란이 커지자 뒤늦게 윤리특위에 A의원을 회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의원은 "당시에 (음주운전)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알고 있었으나 결과를 확인하지 못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면허정지와 벌금이 부과된 사실이 확인됐으니 윤리특위 회부 등 조치를 고려해야 할 상황 아니겠느냐"고 밝혔다.

한 시민은 "모범이 돼야 할 시의원이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정지되고 벌금이나 내서야 되겠느냐"며 "공식 사과는커녕 쉬쉬하며 덮는 의회도 공범과 다르지 않다"고 비난했다.

'안양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에 관한 조례'에는 의원이 품위를 손상하는 등 조례를 위반한 때에는 윤리특위에 회부해 징계 심사 절차에 따라 처리하도록 돼 있다.

안양/이석철기자 lsc@kyeongin.com

이석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