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꽃]마음의 꽃

권성훈

발행일 2018-12-18 제2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121601001076100052272

오늘을 넘어선 가리지 마라! / 슬픔이든, 기쁨이든, 무엇이든, / 오는 때를 보려는 미리의 근심도 //

아, 침묵을 품은 사람아, 목을 열어라, / 우리는 아무래도 가고는 말 나그넬러라, / 젊음의 어둔 온천에 입을 적셔라. //

춤 추어라, 오늘만의 젖가슴에서, / 사람아, 앞뒤를 헤매지 말고 / 짓태워 버려라! / 끄슬려 버려라! / 오늘의 생명은 오늘의 끝까지만 //

아, 밤이 어두워오도다! / 사람은 헛것일러라, / 때는 지나가다, / 울음의 먼 길 모르는 사이로 //

우리의 가슴 복판에 숨어 사는 / 열푸른 마음의 꽃아 피어 버리라. / 우리는 오늘을 지리며, 먼 길 가는 나그넬러라. //

이상화(1901~1943)


권성훈 교수(201807사진)
권성훈(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저무는 한해는, 오늘이라는 하루가 쌓여 있게 한 것이니. 뒤돌아 보면 무엇이 남아있는가. 타다만 불씨조차 없는 지난날들은 지나가라고 있는 것. 오늘을 잘 살지 못한 죄만 검게 그을린 재처럼 마음 한곳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오늘을 넘어선 가리지 마라!"라는 전언은 내일이 아닌 오늘만을 위한 오늘에 "슬픔이든, 기쁨이든, 무엇이든" 성실하게 보내야 한다는 것. 오늘은 오늘로서 '오는 때' 없이 끝이 나듯, 우리는 하루를 사는 나그네 일 수밖에 없다. 오늘이라는 하루를 누구도 먼저 와 본 사실이 없기에. 또한 오늘은 언제나 늙지 않는 젊음을 가지고 있으므로 '오늘만의 젖가슴에서' 근심일랑 "짓태워 버려라! 끄슬려 버려라!" "오늘의 생명은" 길지 못하여 "오늘의 끝까지만" 있기에. "우리의 가슴 복판에 숨어 사는" 열정이 있는 자여! '지금' 거기서 "마음의 꽃"을 피워라. 우린 모두 내일을 모르는 나그네인 것을.

/권성훈(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권성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