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최종 23명 발표]아시안컵 '마지막 문턱'에 걸린 문선민

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8-12-21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황의조·지동원 자리한 공격라인
석현준과 나란히 명단에서 탈락
연습중 부상당한 주세종도 선발


59년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정상에 도전할 태극 전사들이 공개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0일 오후 울산 롯데호텔에서 아시안컵에 나설 최종 23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 그래픽 참조

대표팀은 울산에서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K리그와 중국, 일본에서 뛰는 선수들을 소집해 1차 훈련 및 두 차례 연습 경기를 가졌다.  

 

2018122001001478500071361

명단 발표전 23세 이하 대표팀과 연습 경기 중 주세종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결국 병원 정밀진단을 받으러 가자 예정된 엔트리 발표 시간을 1시간15분 늦추면서까지 주세종의 경과를 지켜봤다. 벤투 감독은 일단 주세종을 선발했다.

예상대로 공격라인엔 황의조(감바오사카)와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포함됐고, 손흥민(토트넘), 이청용(보훔), 기성용(뉴캐슬) 등 유럽파 선수들이 대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대신 석현준(스타드 드 랭스)과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은 명단에서 빠졌다.

부상에서 돌아온 김진수(전북현대)가 박주호(울산현대)를 제치고 아시안컵 명단에 포함됐다.

울산 전지훈련에 참여했던 박지수(경남FC), 이진현(포항 스틸러스), 한승규(울산), 김준형(수원삼성), 장윤호(전북), 김승대(포항), 조영욱(FC서울)은 명단에서 제외됐다.

협회 관계자는 "일단 주세종의 이름을 명단에 포함한 뒤 부상 회복 정도에 따라 교체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표팀은 이날 해산한 후 22일 밤 인천국제공항에 모여 다음날 새벽 결전지인 아랍에미리트로 출발한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