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양주시예술단(시립합창단·교향악단), 새해 첫날 해체되나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

강효선기자 기사모음

시의회, 내년 운영예산 전액삭감
"지휘자·단원 갈등에 해촉 공문"
노조 "조합 결성 보복조치" 반발

양주시의회가 내년도 양주시립합창단과 교향악단의 운영 예산을 전액 삭감하면서 양주시예술단이 내년 1월 1일자로 해체될 위기에 놓였다. 예술단 노동조합은 노조 결성에 따른 보복조치라며 시와 시의회를 상대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7일 시의회와 시립합창단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시의회는 제300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예산특별위원회에서 집행부가 제출한 2019년도 시립합창단 및 교향악단 운영비 7억4천780만원을 전액 삭감했다.

시의회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발생한 교향악단 지휘자와 단원 간의 갈등 등 내부문제를 조율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갈등 봉합이 이뤄지지 않아 결국 예산 삭감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교향악단은 지휘자가 시와 관련 없는 행사에 단원들을 동원했다는 갑질 의혹이 불거졌고 불합리한 단원 인사처분 등의 논란이 이어지며 결국 지휘자가 지난 9월 사퇴했다. 합창단 역시 지휘자의 폭언 등으로 인해 갈등이 증폭됐다.

이 같은 결정에 시는 더 이상 합창단과 교향악단 운영이 어렵다는 판단을 내리고 해체 5일 전인 지난 26일 기습적으로 교향악단 연습실에 사업종료에 따른 해촉 알림 공문을 게시했다.

노조는 문제 해결을 위해 단원들이 노조를 결성하자 시와 시의회가 해체카드를 꺼냈다며 강력하게 항의했다. 지난 10월 예술단은 노조를 결성했고 시립합창단 25명, 시립교향악단 35명의 단원 중 25명이 노조에 가입했다.

노조 측은 "불합리한 처우 개선을 위해 시에 개선을 요구했지만, 답이 없어 노조를 결성하고 문제를 해결하려 했는데 해체라는 결과로 이어질지 몰랐다"며 "이번 통보는 명백히 노조를 탄압하고 시끄러운 잡음을 잠재우기 위한 악의적인 조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합창단과 교향악단 운영 정상화 촉구를 위한 양주시민대책위원회 기자회견이 양주시청 앞에서 열렸다. 이들은 일방적인 예술단 해체와 집단해고에 대해 규탄하고 사태 해결을 요구했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