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북진교 심사위원 유출' 업체직원 검거

김영래·이준석 기자

발행일 2018-12-31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사 관계자 3명 기소의견 檢 송치
警, 명단 건네준 공무원은 못 밝혀


100억원대 파주 '북진교(리비교)' 보수공사를 위한 설계현상공모 과정에서 심사위원 명단이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8월 7·8·9일자 7면 보도) 이 명단을 가지고 있던 업체 관계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파주경찰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A사 관계자 3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4월 10일 정밀안전진단에서 E등급을 받은 파평면 장파리 431의 1 일원에 설치된 북진교(길이 328m, 폭 7.6m)의 보수공사(사업비 100억원)를 위해 공모를 진행했다.

시는 9명의 전문가를 심사위원으로 위촉해 지난 2일 작품을 심사하고, 8일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작품 제출 단계에서 시 내부 문건인 심사위원 후보자 13명의 이름과 연락처, 주소, 이메일, 주요 경력사항이 A사에 유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이 중 9명을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심사위원 명단은 시 내부에서도 극히 일부 직원들만 알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경찰은 A사 관계자들이 공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부터 심사위원 명단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A사에 2천200만원 규모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용역을 요건에 맞지 않게 수의계약으로 체결한 혐의(입찰방해)로 담당 공무원 2명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다만 A사에 심사위원 명단을 건넨 공무원이 누군지는 끝내 밝혀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사건 기록을 검토한 검찰은 지난 21일 경찰에 재수사 지시를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A사 관계자들은 심사위원 명단을 누구한테 받았는지에 대해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검찰의 재수사 지휘에 따라 명단이 유출된 경로를 다방면으로 다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영래·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김영래·이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