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장 새해설계]남양주시 조광한 시장, 열악한 대중교통 체계 전면 개편… 시민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 선물

이종우 기자

발행일 2019-01-08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조광한 남양주시장, 문희상 의장 면담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지난해 11월 국회를 방문,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남양주시 철도 혁신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남양주시 CI
"2019년도는 남양주시가 '2030년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 조성', '2050년 녹색 자족도시 완성'이라는 비전 아래 주거·교통·일자리·문화가 어우러지는 도시의 온전한 기능을 회복하는 첫 해가 될 것이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3기 신도시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조 시장은 3기 신도시의 특징으로 세 가지를 꼽았다.

첫째, 수도권 동북부지역에서 대형프로젝트 사업의 추진은 해방 이후 처음이다. 둘째, 교통과 일자리를 선제적으로 조성하는 선교통대책 후입주·선자족기능 확보 후입주다. 셋째, 서울과 연계성이 좋은 지역에 만들어진다는 점이다.

왕숙1지구(8.9㎢)는 진접지구, 진접2지구, 별내지구 등과 맞닿아 있고, 왕숙2지구(2.4㎢)는 다산지구, 양정역세권과 접해 있다.

3기 신도시 규모(11.3㎢) 자체는 분당신도시(19.6㎢)보다 작지만, 기존 지구를 합치면 28㎢ 이상이어서 지구 간 연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동안 남양주시가 지리적 여건상 서울과 매우 인접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변변한 경제중심권 하나 없는 베드타운에 머무를 수밖에 없었던 가장 큰 이유가 바로 교통이다.

따라서 철도교통의 혁신이 뒷받침된다면 획기적인 도시의 성장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조 시장은 "이번 3기 신도시가 기존 1, 2기 신도시와 다른 점이 있다면 자족기능"이라며 "도시가 도시다운 기능을 갖기 위해서는 일자리, 주택, 교통, 문화가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1

이어 "남양주 3기 신도시 사업의 핵심가치는 '경제중심 자족도시'라는 남양주의 미래에 있다"며 "열악한 대중교통의 혁신이 뒷받침되는 경제·문화중심 권역 개발은 다핵도시로 분산 개발되어 도심이 없는 우리 시의 한계를 극복하고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서울에 맞닿아 있는 도시 중에서 순수한 도시철도 기능을 갖추지 못한 유일한 지역이다.

정부가 이를 해결해 주겠다는 것이다. 크게 네가지로 강변북로 상습정체교차로 입체화로 체증개선, 수석대교 건설, 별내선 연장으로 4개 전철노선 연결, GTX-B 노선 개설 등 철도의 획기적 개선이다.

특히 철도는 엄청난 변화를 이루게 된다.

조 시장은 "2019년 남양주시는 함께 잘사는 사회, 평범한 시민의 일상이 달라지는 도시를 만드는데 집중하겠다"면서 "열악한 대중교통을 전면 개편해 출·퇴근시간에 시달리는 시민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을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2019010301000275400011213

남양주시는 도로와 교통과 함께 문화시설 등 각종 도시 인프라가 매우 취약한 상황이다.

조 시장은 "정부 역점 사업인 지역밀착형 생활 SOC 3대 분야, 10대 투자과제를 적극 발굴해 일상의 질을 더 높이겠다"고 했다.

이어 조 시장은 "남양주는 사람에 투자하겠다"며 '사람에 투자하는 도시, 남양주'를 제안했다.

그는 "사회적 약자인 청소년, 장애인, 어르신에 대한 커뮤니티 케어를 강화하겠다"며 "청소년 전용시설을 대폭 확대하고, 테마경로당·노인복지관을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