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인터뷰]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책임·역할 의정 원동력… 도민 삶에 힘되는 협치 펼칠것"

김종택 기자

발행일 2019-01-0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송한준의장9
송한준 경기도의회의장이 경인일보와의 신년인터뷰에서 협치를 내세운 '새로운 경기'와 공존을 강조하는 '의회다운 의회'가 손을 잡고,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겠다고 밝히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학교 실내체육관 건립 합의 '공존' 대표적 사례
사람·민생중심 경기도 만들기 '성과 체감' 온힘
적폐청산·도의원 공약 관리 등 올해 본궤도로

2019010601000361200015993
"경기도민의 삶에 힘이 되는 경기도의회를 만들겠습니다."

경기도의회 송한준(민·안산1) 의장의 새해 포부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통해 구성된 제10대 경기도의회는 2019년도 경기도·도교육청 예산 심의를 끝으로 첫해 일정을 마무리 했다.

송 의장은 출범 초기부터 도의회의 책임감을 강조해 왔다. 그 결과 책임과 역할을 동력으로 한 도의회는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쳤다.

지난해 7월 개원 이후 처리한 85건의 조례 가운데 의원 발의는 53건으로 전체의 63%를 차지하는 등 활동력을 보여줬다.

또 각각 24조원, 15조원에 달하는 경기도·경기도교육청 예산을 법정기한 내에 의결해 도정에 순풍을 불어넣었다.

광역의회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고, 강원도와 평화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도의회의 위상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9010601000361200015992

■ 새로운 경기+사람중심 민생중심 의회다운 의회

올해에도 협치를 내세운 '새로운 경기'와 공존을 강조하는 '의회다운 의회'가 손을 잡고,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송한준 의장은 "'새로운 경기'가 됐든 '의회다운 의회'가 됐든, 명칭은 달라도 경기도의 발전과 도민의 행복이라는 목표는 같다"며 "서로 견제하고 대안을 제시하면서 사람과 민생이 중심이 되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공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장 취임 초기부터 '공존'을 강조해온 송 의장은 학교 실내체육관 건립사업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학교 실내체육관 건립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전임 도지사 시절, 예산 '부동의' 결정으로 막혀있던 사업을 이재명 지사와의 합의를 통해 풀어냈기 때문이다.

하지만, 도 산하기관장 임명과 예산안 심의과정에서의 부동의 사태 등에 대해서는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송 의장은 "독단적인 기관장 임명이나 상임위원회별 예산안 심의에서 일괄 부동의처리한 것 등은 집행부의 불통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어 "공존은 하나의 점에서 만날 때까지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이다. 집행부와 의회가 공존하지 않으면 공멸할 수 있다"며 "올해에는 더욱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도민들에게 힘이 되는 정책과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한준의장10

■ 바빠지는 2019년 경기도의회 시계

송한준 의장은 올해 더욱 바쁜 활동을 예고했다.

'공존'을 중심에 두고 집행부 견제와 존중이라는 두 가지 상반된 역할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것은 물론, 적폐청산을 위한 행정사무조사와 도민권익담당관을 통한 도의원 공약관리 등 지난해 시작한 사업들을 올해 본궤도에 올려놓겠다는 계획이다.

송 의장은 "도 집행부와 도의회는 경기도를 이끌어나가는 양 날개로 고공비행할 수 있도록 탄탄하게 활주로를 깔았다"며 지난해 예산 심의를 평가하고, "10대 의회가 직접 심의한 예산이 적재적소에 잘 쓰이는지 감독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예산심의 과정에서 한 때 도-도의회간 불편한 기류가 흐르기도 했지만, 치열한 심의를 거쳐 어렵게 의결된 예산인만큼 의회의 지적사항이 충분히 반영되고 있는지 살피겠다는 설명이다.

또 행정사무조사를 통한 적폐청산도 어떠한 결론을 낼지 주목을 받고 있다. '공항버스 면허전환 과정의 위법 의혹'과 '친환경 학교급식 부정계약', '도유재산 매각·임대 등 과정에서 특혜·불법 의혹' 등 3건에 대한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과거 잘못된 행정 사례를 찾아 되풀이되는 일이 없도록 한다는 각오다.

특히 공약관리 TF로 시작한 도의회 공약실현사업이 조직개편을 통해 도민권익담당관 업무로 확대된 만큼 올해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송 의장은 "도의원 142명의 공약 4천194건에 대해 DB를 구축하고 공약집을 발간했다"며 "지난해 도와 도교육청, 시군 간 간담회를 가진 결과, 도의원 공약사업이 경기도와 도 교육청에 각각 82개, 38개 사업이 반영됐다"고 공약관리의 성과를 설명했다.

이어 "새해에도 도민권익담당관을 통해 도의회 차원에서 모든 의원들의 공약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며 "공약을 정책으로, 정책을 세부사업과 예산으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 국회 통과·개헌 실현
중앙 자치입법·재정·행정권 등 지방과 나눠야
강원도의회 이어 인천과 협약 한반도 평화 선도

■ 자치분권과 남북평화를 주도하는 경기도의회


지난해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을 이끌어내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송한준 의장은 진정한 지방자치 실현을 위한 후속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송한준 의장은 지난해 8월 16일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으로 선출된 뒤 지방분권 개헌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민형배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 정순관 자치분권위원장 등을 잇따라 만나 지방분권 강화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장으로서 '지방분권 촉구 결의대회'를 주도, 17개 광역의회 830여 광역의원의 참여를 이끌어내며 지방의회의 존재감을 전국에 드러내기도 했다.

송 의장은 "중앙에서 지방의 현안과 세세한 정책 우선순위까지 면밀히 볼 수 없다"며 "지방을 가장 잘 아는 전문가는 지방의원들이다. 중앙에 집중된 권한, 자치입법권·재정권·행정권 등을 지방에 과감하게 나눠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가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등을 통해 지방분권을 구체화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지방의 목소리를 담고 지방의회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해야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를 구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지방분권형 헌법 개정에 대한 논의를 다시 활성화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의회가 남북평화시대를 주도하겠다는 각오도 내놓았다. 남북평화협력을 본격화하기 위해 출범한 '경기도의회 평화경제특별위원회'에서 평화통일에 대한 연구를 하며 남북 통일 대비에 들어간다.

인천광역시와 평화업무협약을 추진, 앞서 협약을 체결한 강원도의회 등 3개 기관이 참여하는 공동협약을 맺고 남북평화를 선도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송 의장은 "경기도민은 남북관계의 훈풍에 누구보다 기대와 희망이 크다"며 "분단의 역사를 끝내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역사를 쓰는데 도민이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의회가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초선의원의 열정과 다선 의원의 경륜이 서로 조화를 이루며 '화합의 의회상'을 만들고 있는 만큼 믿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종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