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B노선 예타 면제 촉구' 서명운동에 인천시민 35만명 참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1-09 18:05: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인천 송도∼서울역∼남양주 마석) 건설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35만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9일 인천시 남동·연수구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이달 8일까지 3주간 남동·연수구에서 진행된 GTX 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남동·연수구 주민은 35만1천558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동구에서 서명에 참여한 주민은 전체 인구 55만여명(지난해 12월 기준) 중 38%에 달하는 20만9천140명으로 조사됐다.

이어 연수구에서는 전체 인구 35만여명 중 40%에 달하는 14만2천418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서명운동이 진행 중인 부평·계양구의 서명 참여 주민까지 합치면 총 서명인 수는 4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수구는 각 지역의 서명인 수 자료를 취합해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에 전달하고 GTX 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할 방침이다.

연수구 관계자는 "조만간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하는 전달식을 개최할 계획"이라며 "서명부 전달이 끝난 뒤에도 GTX-B노선 조기 착공을 위해 지속해서 구민의 뜻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GTX B노선 사업은 총사업비 5조9천억원을 들여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를 거쳐 남양주 마석까지 80㎞ 구간을 오가는 급행철도 노선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