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고용문제 해결·기업혁신… 경제활성화 주력"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9-01-1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기해년(己亥年) 새해 최대의 국정 현안 과제로 고용문제 해결과 이를 위한 기업혁신 성장을 통해 '함께 잘사는 경제'를 제시했다.

이와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 후에 연이어 추진하는 게 자연스러울 것이라고 입장을 밝히는 등 올해도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매진할 것을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 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혁신'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또 "머지않은 시기에 개최될 2차 북미정상회담과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답방은 한반도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또 하나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선(先) 북미정상회담 후(後) 답방' 순서를 공식화 했다.

그러면서 "평화가 곧 경제다. 남북 철도·도로 연결은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활로가 되고,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은 남북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만큼 제재완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권력기관 개혁도 이제 제도화로 마무리 지어야 한다"며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도록 고위공직자비리조사처와 국정원법, 검경수사권 조정 등 개혁입법에 대한 국회 협조를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 뒤 진행된 질의응답에서 지난 20개월 동안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자 "고용지표가 부진하고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점이 가장 아쉽고 아픈 점이었다"며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스타트업 육성 및 기업혁신 방안과 탄력근로제 확대 등 주요 경제 현안과 특별감찰반 논란, 권언유착 논란 등 민감한 국내 현안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