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2천억 투입해 화랑유원지 세계적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김대현 기자

입력 2019-01-24 15:45: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12401001862800088981.jpg
4·16 생명안전공원 예시도. /국무조정실 제공

안산시가 2천억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화랑유원지를 세계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 특히 지역내 찬반양론이 팽팽한 화랑유원지내 세월호추모시설 조성과 관련해서는 안산시 자문위원회 투표 결과(찬성이 우세)를 그대로 정부에 올려 최종 판단을 맡기기로 했다.

시는 화랑유원지에 생명, 안전, 생태를 테마로 문화와 체육, 예술 등의 기능이 어우러진 복합문화플랫폼 조성을 위한 '화랑유원지 명품화 리모델링 계획'을 수립, 24일 발표했다.

초지역세권(아트시티) 개발과 연계되는 리모델링계획에 따르면 화랑유원지내에는 국립도서관(700억원), 육아종합지원센터(88억원), 4·16 생명안전공원(470억원), 다목적체육관 및 테니스장(84억원), 청소년수련관(144억원), 안산(산업)역사박물관(250억원) 등이 신규 추진된다. 또 화랑오토캠핑장 개선 및 활성화, 중심광장 리모델링, 생태숲속쉼터 조성, 화랑호수 수질 개선, 주변 조명개선사업 등도 진행된다.

전체 사업비는 국비 및 시비 포함 2000여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시는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조성, 도시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화랑유원지내 세월호추모시설 조성에 대해서는 최근 4·16생명안전공원 추진위원회(위원장·신철영 전 국민고충처리위원장)가 조성하는 것이 적합하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소속 안산시의원과 4·16가족협의회, 화랑지킴이, 화랑시민행동 등 화랑유원지 내 공원 설립 찬반단체·개인 및 건축전문가 등 25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친 토의를 거쳐 최근 찬반투표를 진행, 찬성으로 결과가 도출됐다.

이에 따라 안산시는 반대 의견이 포함된 투표결과와 지역 의견을 해양수산부에 그대로 전달,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추모시설 건립에 대한 최종 판단을 정부에 맡긴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화랑유원지 내 복합문화공간 조성은 세월호 추모시설과는 별개로 진행될 수 있어 사업비와 방식 등은 달라질 수 있다"며 "화랑유원지는 세계적 명품 랜드마크로 만들어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랑유원지내 세월호추모공원 조성을 반대하는 화랑시민행동(공동대표 정창옥) 40여명은 이날 오전 10시 안산시 정문에서 추모공원 조성을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지역대 반대여론을 확산시키기 위해 최근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안산시 정문에서 반대집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