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하든, 역대급 스코어러 활약 이어가… 닉스전서 개인 최다 61점 폭발

박주우 기자

입력 2019-01-24 17:31: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12401001902400091351.jpg
휴스턴 로케츠 제임스 하든. /AP=연합뉴스

21경기째 30점 이상 득점 행진… NBA 역대 4위

올시즌 역대급 스코어러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NBA 휴스턴 로케츠의 '털보' 제임스 하든(30)이 또 한번 일을 냈다.

하든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뉴욕 닉스와의 2018-2019 NBA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61점을 폭발시키는 원맨쇼로 팀의 114-110 승리를 이끌었다.

61점은 하든의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1월 올랜도 매직과의 경기에서 남긴 60점이었다.

NBA 역사상 60점 이상 기록한 경기가 두 차례 이상인 선수는 윌트 체임벌린(32회), 코비 브라이언트(6회), 마이클 조던(4회), 엘진 베일러(3회), 하든(2회)까지 5명 밖에 없다.

아울러 하든은 30점 이상 연속 득점 행진을 21경기째로 늘렸다.

이는 NBA 역대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1∼3위 주인공은 모두 체임벌린으로, 각각 65경기, 31경기, 25경기다.

하든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평균 37.3점에 8.3어시스트 6.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2년 연속 최우수선수(MVP) 등극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이날 하든이 61점(3점 슛 5개)에 15리바운드 5스틸 4어시스트까지 곁들이며 폭발하면서 승리한 휴스턴은 27승 20패로 서부 콘퍼런스 5위를 유지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