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인터뷰|신동헌 광주시장

4차 산업혁명 대비 '기업생태계' 살릴것… 하이테크노밸리·온라인 플랫폼 등 구축

이윤희 기자

발행일 2019-01-28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동헌 광주시장 (1)

올해 기업들의 경기전망을 나타내는 지표는 그 어느 때보다 흐리다.

한국은행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4월 2.9%에서 지속적으로 낮춰 최근엔 2.6%로 하향 조정했다. 경제 둔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뜻인데 기업들 역시 잔뜩 움츠려 있다.

신동헌(사진) 광주시장은 올해 경제와 관련, '기업생태계 살리는 생산도시 광주'를 모토(신조)로 삼았다. 기업이 살아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기업과 지역사회의 선순환을 이뤄내겠다는 것이다.

신 시장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해 기업생태계를 살리는 생산도시 광주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기업과 사회적 경제주체를 육성하고 시정과 유기적 협력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 4차 산업을 통해 기업의 생산효율을 높이면, 생산과 소비가 어우러진 자족도시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복안을 전했다.

이를 위해 광주역세권 허브형 하이테크노밸리 조성과 온라인 상생장터 플랫폼 구축사업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청년창업 인큐베이터센터 설치도 추진할 예정이다. 전문적인 기술지원 및 컨설팅 등 성공적인 창업지원 체계를 구축해 2차적인 고용증대 및 연계산업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관내 우수기업에 대한 지원 및 육성에 필요한 제도적 장치도 마련할 계획이다. "기업의 판로 확보 및 다양한 지원시책으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그는 "서민경제 활성화에도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취업 사각지대에 있는 저소득층의 생계안정과 지역사회 고용촉진을 위해 지역일자리 창출에 힘쓸 계획이다.

'희망구구단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희망일자리사업' '꿈꾸多 청년 일자리창출 프로젝트' 등을 통해 다양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발굴, 광주의 경기전망을 '맑음'으로 이끌어나가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