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우리에겐 닿지 않는 강계리 효과

경인일보

발행일 2019-01-31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농구
30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경기에서 인천 신한은행의 강계리와 한엄지가 아산 우리은행의 김소니아를 수비하고 있다. /WKBL 제공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