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 4대륙 선수권 쇼트 개인 최고점 경신 '97.33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2-08 14:15: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20801000340800015421.jpg
피겨 차준환 4대륙 선수권 쇼트 개인 최고점 경신 /연합뉴스

한국 피겨 남자 싱글의 간판 차준환(휘문고)이 4대륙 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대회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에서 기술점수(TES) 54.52점에 예술점수(PCS) 42.81점을 합쳐 97.33점을 따냈다.

이날 차준환의 점수는 지난해 9월 열린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작성한 자신의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최고점(90.56점)을 무려 6.77점이나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지난해 9월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시니어 무대에서 '90점대'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따냈던 차준환은 기존 개인 최고점보다 6.77점이나 높은 97.33점을 받아 메달권에 바짝 다가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