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다중이용시설 등 304곳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김대현 기자

입력 2019-02-12 18:25: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산시가 관내 다중이용시설 등 304곳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시는 시민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오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61일간 관내 304곳의 시설을 대상으로 안전진단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안전진단은 위험시설로 관리하고 있는 시설이거나 최근 사고 발생시설 및 시민 관심분야,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시설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시는 진단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6개 분야 29개 유형의 점검대상 시설을 중심으로 지난달부터 선정기준을 마련하고 전수조사를 실시,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추진단을 구성했다.

특히 건축·소방·전기·가스 등 8명의 민간 안전점검단을 선발·위촉하고 유관기관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편성했다.

2015년부터 도입된 국가안전대진단은 그동안 점검대상 시설을 관계기관 합동점검과 관리주체가 실시하는 자체점검으로 구분하여 실시해 왔으나, 자체점검의 부실 문제 등이 지적돼 올해부터는 대진단 점검대상 시설 전체를 합동점검 방식으로 전환하여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국가안전대진단 추진과정에서 발굴된 문제점과 위험요인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겠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국제안전도시 안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