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캐피탈 인수전 KB금융 등 10개 미만 참여… 신한금융 빠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2-12 18:44: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롯데캐피탈 인수전에 KB금융지주를 포함해 10개 미만의 업체가 뛰어든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신한금융은 참여하지 않았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롯데캐피탈 인수전에 참여한 업체가 두 자릿수에는 못 미친다"면서 "KB금융과 사모펀드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8~9개 기업이 도전장을 냈다는 말도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롯데캐피탈은 국내 캐피탈 업계에서 현대캐피탈과 KB캐피탈, 현대커머셜 뒤를 이어 4위로 꼽힌다. 누적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3분기 기준 1천131억원이다.

사업 분야가 다방면에 걸쳐져 있는 것이 특징이며, 특히 캐피탈사 중 유일하게 개인금융 사업을 보유하고 있다.

KB금융은 이날 오후 진행된 롯데캐피탈 예비입찰에 참여했다.

KB금융 입장에서는 KB캐피탈과 롯데캐피탈을 합칠 경우 업계 2위 자리를 공고히 할 수 있고, 주력이던 자동차 할부금용은 물론 개인금융 분야도 강화할 수 있게 된다. 그룹 차원에서도 비은행 부문을 강화하면서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꾀할 수 있다.

반면 신한금융은 인수전에 뛰어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한금융은 앞서 메릴린치증권과 회계법인 등을 인수 자문사로 선정해 입찰참여를 검토했으나 최종적으로 인수전 불참을 결정했다.

이외 MBK파트너스 등 국내 사모펀드가 예비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MBK는 지난주 롯데카드·손해보험 예비입찰에도 참여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