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3·1절 특사 정치인반대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02-19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특별사면(특사) 대상에 정치인이 포함될지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국민 절반은 정치인 특사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5일 전국 유권자 50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정치인 특사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51.3%로 집계됐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42.2%로 반대 응답보다 9.1%포인트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6.5%였다.

대부분의 지역과 연령대, 지지정당·이념성향층에서 반대가 우세했으나 광주·전라(반대 40.1% vs 찬성 58.5%)에서는 찬성 여론이 앞섰다.

서울(49.7% vs 46.8%)과 부산·울산·경남(44.9% vs 48.1%), 60대 이상(43.7% vs 46.9%), 보수층(42.6% vs 46.1%) 등에서는 찬반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