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의 얼굴]쇼트트랙 여자 1500m 금메달 최민정

부상우려 딛고 가족·감독 믿음에 부응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2-20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민정 쇼트트랙 선수
최민정

평창 동료 김아랑과 선의 경쟁
발목 인대 회복 50% 정도 그쳐
세계선수권까지 몸만들기 집중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의 최민정(성남시청)이 발목 인대 부상을 극복하고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19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천500m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후 "오랜만의 국내 대회라 긴장했는데 좋은 성적을 거뒀다. 동계체전 개막식에서 금메달을 따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준결승을 1위로 여유롭게 통과한 뒤 결승전에서 막판 스퍼트를 올려 2분35초07로 결승선을 넘었다. 평창동계올림픽 대표팀 선배 김아랑(고양시청)을 0.03초 차이로 따돌렸다.

최민정은 "결승에서 연습한 대로 경기를 풀어 나갔다. 상대 선수들의 플레이를 조금씩 견제했다"며 "김아랑 선수를 너무 크게 의식하면 오히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을 수 있다. 말 그대로 선의의 경쟁을 치렀다"고 밝혔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같은 종목에서도 1위를 기록한 최민정은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3차 대회까지 모두 1위에 올랐다. 그러나 3차 대회에서 발목인대를 다쳐 5~6차 대회에선 잠시 정상자리를 내줬다.

그는 "부상 회복률은 50% 정도다. 발목 부상이 선수생활을 하면서 가장 큰 부담이 됐고, 너무 힘들게 다가왔다"며 "가족과 감독 등은 추가 부상에 따른 우려를 보이는 대신 응원과 믿음을 줬다"고 전했다.

세계선수권대회 타이틀 방어를 앞두고 오랜만에 동계체전에 나선 최민정은 여자 500m와 3천m 계주도 금메달에 도전한다.

최민정은 "남은 경기 모두 부상 없이 잘 마무리 하겠다"며 "2주 뒤 세계선수권대회를 위해 출국하는데, 그때까지 최상의 컨디션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