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건설지부 "집회방해·폭행 철저 조사해 달라" 경찰에 촉구

김우성 기자

입력 2019-02-27 17:09: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22701001906600092411.jpg
민주노총 경인건설지부 측이 촬영한 민주연합노조의 집회 방해 광경. /경인건설지부 제공

민주노총 경인건설지부가 민주연합노조의 집회 방해 및 폭력 행위를 경찰이 방관했다며 집회를 예고, 지역사회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경인지역본부 경인건설지부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포시 고촌읍 캐슬앤파밀리에시티 건설현장에서 민주연합노조의 민주노총의 집회를 방해하고 폭력을 행사,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도 김포경찰서가 수수방관했다"면서 "28일 오후 4시에 김포경찰서 앞에서 항의집회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경인건설지부는 "우리는 인천·김포지역 토목건축 건설노동자들의 권익을 지키기 위해 활동하는 단체"라고 전제하며, "민주연합노조는 지난해 건설현장에서 불법하도급, 임금 착취, 허위 출력(공수) 등으로 민주노총·한국노총에서 징계를 당하거나 제명당한 이들이 주축이 돼 건설현장에서 일할 수 없는 비자를 가진 노동자들을 모집해 결성한 단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연합노조는 안산시와 서울 대림동 등 중국인 밀집지역을 근거지로, 자신들의 인맥 및 조직력을 갖고 소음을 동반한 불법집회와 건설현장 고소고발을 통해 건설업체에 조합원을 고용시키고 돈을 매달 상납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인건설지부는 지난 18일 민주노총 조합원이 갈비뼈 골절 부상을 당했고, 19일에는 민주연합노조원들이 소음으로 집회를 방해하며 경찰을 폭행하고 기물을 파손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22일 민주노총 조합원이 공동폭행 당하고 23일에는 내국인 근로자의 출근을 저지했다면서 "김포경찰서는 경찰 신분을 망각한 채 수수방관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끝으로 경인건설지부는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고 책임져야 함에도, 묵인한 김포 경찰서를 규탄한다"며 "사건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확실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부 관계자는 경인일보와의 통화에서 "건설현장에도 합법적으로 채용돼야 할 근로자들이 있는데, 민주연합노조는 외국인 등 신분이 불분명하고 불법적으로 고용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고용시켰다"며 "집회를 방해한 이유는 당사자가 아니라서 알 수 없으나 우리의 집회는 건설현장의 불법고용 방지를 요구하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경인건설지부와 민주연합노조 둘 다 집회신고를 했기 때문에 각각 집회를 정상 진행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우선 분리조치 했고, 폭행사건은 게이트 내부 터파기공사장에서 벌어진 일이라 직접 보지 못해 신고받은 즉시 형사들이 출동해서 피해자를 만나고 채증영상을 전달받아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피해자가 당시에는 사건처리를 원하지 않았으나 경찰에서 계속 내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서 앞 집회에는 경인건설지부 소속 조합원 700~800명이 참가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