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칼럼]실리콘밸리의 캠핑 트레일러

이충환

발행일 2019-03-06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마운틴뷰, 부자도시 반열 집값·임차료 껑충
高연봉 신입사원들 '잠자리 해결' 짠하기만
젊은층 판교밸리서 송도·청라로 이전 대비
인천시 일자리委 '청년친화도시 청사진' 기대

2019030301000094500003701
이충환 인천 시청자미디어센터장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프리웨이를 따라 남쪽으로 30분쯤 내려오면 마운틴뷰(Mountain View)라는 작은 도시에 이르게 된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제법 높고 부드러운 산 능선이 눈에 들어오는데 도시 이름이 거기서 연유했음직하다. 옆에는 샌프란시스코 만(灣)이다. 태평양 바닷물이 금문교를 지나 격랑을 일으키며 내륙으로 들어온 뒤 흉악범들을 가둬놓았던 앨커트래즈 섬을 끼고 남으로 방향을 틀어 깊숙이 내려온 해역이다. 이 만의 남측지대를 따라 쭉 펼쳐지는 지역이 전 세계 기술혁신의 상징, 실리콘밸리다.

마운틴뷰는 이 실리콘밸리의 중심에 해당된다. 101번 프리웨이의 마운틴뷰 인터체인지 위쪽엔 '구글'이 자리 잡고 있고 아래쪽 쿠퍼티노는 '애플'의 본거지다. 세계 최대의 유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사업자인 '넷플릭스'와 전기차 시대를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 등 우리가 알만한 세계적인 IT기업과 혁신기술기업들이 차로 30분 거리 안에 다 몰려있다. 실리콘밸리의 심장이자 두뇌인 스탠퍼드 대학이 위치한 곳도 차로 15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 일대에 본사를 둔 기업들은 미국에서 연봉을 가장 많이 주는 회사들이다.

고연봉자들의 동네인 만큼 도로 가장자리에는 '카라반'이라고도 하는, 컨테이너 크기의 캠핑트레일러들이 줄지어 서있다. 도대체 얼마나 많이들 갖고 있으면 저렇게 길거리에까지 즐비할까 싶다. 하지만 알고 보면 그게 참 딱한 얘기다. 마운틴뷰를 비롯한 실리콘밸리 마을들이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 반열에 오르면서 집값과 주택임차료가 껑충 뛰었다. 우리 돈으로 20억원 미만이던 타운하우스가 불과 몇 년 만에 30억원 이상으로 치솟았다. 좀 깨끗하고 조용한 곳의 방 1개짜리 아파트 평균월세는 350만원에 육박한다.

우리 돈으로 방 한 칸에 매월 350만원의 월세를 낸다면 시쳇말로 장난이 아니다. 지난해 9월 USA투데이 기사에 따르면 평균연봉이 10만달러가 넘는 고액연봉 기업들일지라도 신입사원들의 초임은 평균 4만달러를 넘지 않는다고 했으니 연봉을 모조리 방값으로 내놓아야 할 판이다. 근처에 있는 스탠퍼드대학 졸업생들의 평균초봉이 7만6천500달러(www.payscale.com) 정도인데 그들의 수입으로도 숨이 턱에 차는 수준이다. 도로가에 주차해있는 캠핑트레일러는 그런 형편의 청년들이 택한 마지막 대안이다. 아침밥은 대부분 회사에서 제공되니까 임대한 캠핑트레일러로 잠자리 문제를 해결하게 되면 당장의 의식주 고민은 덜게 된다. 듣고 보니 짠하다.

우리 청년들의 사정은 이보다 훨씬 더 어렵다. 그나마 그곳은 사실상 완전고용상태라도 되지만 여기 이 땅에선 제대로 된 일자리를 갖는 것 자체가 하늘의 별 따기다. 그네들처럼 내 연봉을 방 한 칸 월세에 다 털어 넣어도 좋으니 제대로 된 일자리 하나 갖는 게 일생의 소원이라고 청년들이 절규하고 있다. 그런데 일자리를 갖게 되면 정말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가. 실리콘밸리의 경우를 보면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일자리만도 해결하기 벅찬 판에 무슨 사치스러운 소리냐고 할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청년들에게 일자리만 만들어준다고 해서 우리의 할 일이 끝나는 건 아니다.

현재 보이는 지점만 응시하면 내일 나아가야 할 길을 찾을 수 없다. 어렵사리 일자리를 마련해주더라도 그곳에 온전하게 머물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지 못한다면 그건 반쪽짜리 일자리 만들기에 불과하다. 청년들이 일자리를 얻고, 머물며, 결혼하고, 아이들을 낳고, 늙어서도 살아갈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 청년세대의 삶을 지원하고 미래를 후원하는 우리의 수준을 한 차원 높여야 된다. 분당 판교밸리의 볶음우동 한 그릇 값이 1만4천원이라고 한다. 이래선 청년들을 언제까지고 붙들어 둘 수 없다.

판교밸리를 등진 청년들이 '송도밸리'나 '청라밸리'로 옮겨올 때 인천은 그들에게 무엇을 제공할 수 있는가. 숙고와 고심 끝에 인천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출범했다. 5개의 분과위원회도 둔다고 한다. 청년친화도시의 종합청사진을 함께 그려주길 기대한다. 도로변에 캠핑트레일러가 보이지 않는 그런.

/이충환 인천 시청자미디어센터장

이충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