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박성현, 필리핀투어 제패 '예약'…사소와 4타차, 선두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3-07 15:45: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tyu.jpg
세계 1위 박성현 /AP=연합뉴스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박성현(26)이 필리핀 여자골프투어 제패를 예약했다.

박성현은 7일 필리핀 마닐라 근교 라구나의 더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필리핀투어 겸 대만 여자프로골프투어 더 컨트리클럽 레이디스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6타를 더 줄였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이틀 내리 선두를 달린 박성현은 사실상 우승을 예약했다.

작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금메달을 석권한 필리핀의 골프 천재 소녀 유카 사소(17)가 4언더파 68타를 치며 추격했지만 적수는 되지 못했다.

출전 선수 125명 가운데 박성현과 사소 단 2명만 언더파 스코어로 2라운드를 마쳤다.

박성현은 "비거리도 만만치 않고 샷이 좋아서 깜짝 놀랐다"면서 "최종 라운드에서 같이 경기를 하게 됐는데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겠다"고 밝혔다.

이날 대회장에는 한국에서 온 박성현 팬클럽 회원뿐 아니라 필리핀 현지 골프 팬들도 몰려들었다. 박성희 코치는 "이렇게 많은 갤러리가 몰린 것은 필리핀 골프 투어 사상 초유의 사태"라고 전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