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윤 해설위원의 U(unsportsmanlike)파울]울산 현대모비스의 정규리그 우승 비결

전력공백 느낄수 없는 선수 구성… 팀 미래까지 챙긴 완벽한 용병술

경인일보

발행일 2019-03-12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유재학 감독
울산 현대모비스의 유재학 감독이 경기중 양동근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KBL 제공

군입대·부상이탈 짜임새있게 메워
고참 체력 안배·신인 성장 기회도
중반 이후 독주… PO 활약 기대감

2019031101000823600039152





남자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정규리그 우승을 되찾은 건 짜임새 있는 선수 구성과 유재학 감독의 용병술이 잘 어우러졌기 때문이다.

유 감독은 빈틈이 보이지 않는 선수단을 구성했다. 주포였던 전준범이 군입대한 공백을 메우기 위해 문태종과 오용준을 영입했고, 이종현의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이탈한 공백을 함지훈과 배수용으로 메웠다.

라건아의 영입도 현대모비스가 우승하는 데 큰 힘이 됐다. 라건아의 영입으로 이대성을 중심으로 한 속공 농구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대성과 양동근이 전력에서 이탈했을때 박경상을 비롯한 가드들이 잘 메워줬다.

이런 짜임새 있는 선수단 구성이 모비스의 우승 원동력이다.

아무리 좋은 선수를 가지고 있다고해도 우승은 선수단을 이끄는 감독의 용병술에 영향을 받는다.

농구팬들 모두가 인정하는 지장인 유재학 감독의 용병술은 이번 시즌에도 빛났다.

앞서 말한 선수단 구성을 비롯해 정규시즌 중 선수들을 적재적소에 투입한 모습은 역시 한국 최고의 지장이라는 평가를 받을만 했다.

특히 유재학 감독은 문태종, 양동근, 함지훈 등 고참급 선수들을 주전으로 기용하더라도 백업 선수들을 적당한때 투입해 고참 선수들에게는 체력 안배를, 그리고 백업 선수들에게는 출전 기회를 통한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줬다. 승리와 팀의 미래를 모두 잡는 영리한 선수 운영을 했다.

현대모비스에도 위기는 있었다.

전주 KCC에 2번 졌을 당시 팀 분위기가 가라앉을 수 있었다. 하지만 유 감독은 전술의 변화를 통해 위기를 극복했다. 당시 유 감독이 꺼내든 카드는 세계 농구의 흐름인 빠른 농구였다. 공수전환에 능한 라건아, 이대성 여기에 외국인 선수 섀넌 쇼터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전술이다.

질질 끌지 않고 기회가 나면 바로 슛을 시도하는 스매싱 게임을 통해 상대를 흔들었다. 골밑에 라건아와 함지훈 등 센터들이 상대 수비를 모으며 외곽에 생긴 공간을 슈터들이 잘 활용했다.

이런 완벽한 용병술과 전술 운영으로 현대모비스는 중반부터 독주체제를 갖췄다.

이런 현대모비스의 독주체제는 플레이오프에서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유재학 감독이 플레이오프에 맞춰서 어떤 작전을 꺼내들지 기대된다.

독주체제가 예상된다고 해서 현대모비스가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선다는 것은 아니다. 우승 가능성은 높지만 단기전이기 때문에 어떤 변수가 나올지 알수 없다. 단기전은 발굴의 기량을 펼치는 선수가 나오면 승부가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농구칼럼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