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욕속부달(欲速不達)

서인범

발행일 2019-03-19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31701001330600064691
서인범 지역사회부(이천) 차장
"취임 9개월여가 지났는데 성과가 없다. 무엇을 한 게 있냐." 성급한 일부 시민들의 성화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엄태준 시장은 "욕심내고 서두르면 목적지에 도달하지 못한다는 의미의 欲速不達(욕속부달)을 새해 화두로 정하고 시민들께 약속한 공약과 계획된 사업들을 하나하나 실천해서 '살고 싶은 이천, 떠나기 싫은 이천'을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엄 시장은 지난달 읍·면·동 현실에 맞는 현안사항을 주제로 정하고 주민들과 함께 토론하는 '타운홀 미팅'을 열고, 주민 스스로 마을 문제를 발굴·해결하기 위한 '행복한 마을공동체 만들기 사업'의 마중물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이천시는 소그룹 현장을 직접 찾아 자유롭게 토론하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수렴하기 위해 '이천시장이 갑니다'라는 정책을 펴고 있다. 많은 계층과 소통하기 위해 10명 이상이 원하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토론장을 열고 있다. 지난 11일 처음으로 여성회관에서 주부들의 고민거리도 들었다.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여기에 엄 시장은 매월 2개 읍·면·동을 방문, 동사무소에서 하루 일과를 소화하며 기관단체장들과 간담회, 사무소 방문 주민들의 애로사항·건의사항 청취, 면담과 현장 방문을 동시에 진행하며 해결점을 모색하는 방문 간담회도 지난주 장호원읍에서 시작했다.

엄 시장은 "민선 7기 시민이 주인인 이천 구현을 위해 올해 관내 407개 마을을 한 번씩 방문하는 것을 목표로, 시민과 일상을 공유하고 시민이 느끼는 현장소통 체감도를 높이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14개 읍·면·동 중 기존 1개 면마다 나눠주는 일률적인 예산 편성보다는 407개 마을 전체 방문, 주민이 원하는 곳에 예산을 집중 투입, 이천시 1조원 예산의 가성비를 최고로 높이겠다"며 "도로 포장 등 쉽게 낼 수 있는 것보다는 취약계층·어르신·장애인등 모든 시민의 삶의 질, 행복지수 제고에 역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엄 시장이 욕속부달과 애민(愛民) 정신을 뚜렷하게 밝히고 느끼고 있는 만큼 느긋하게 기다려 봄직하다.

/서인범 지역사회부(이천) 차장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