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FC, 대학강호 울산대 3대0 완파

오경택 기자

입력 2019-03-18 16:23: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31801001457300070551.jpg
/양평군 제공

양평FC는 지난 16일 '2019 KEB하나은행 FA CUP ROUND2' 울산대와 용문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전반 5분쯤 양평FC 오성진 선수(8번)가 시즌 첫 골을 성공시킨 것을 시작으로, 38분 김태경 선수(5번), 40분 주장 권지성 선수(9번)의 릴레이 골로 3대0으로 완파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로써 창단 이후 4년 연속 FA컵 3라운드 진출이라는 쾌거도 달성했다.

관중석 지붕공사로 새단장을 마친 용문생활체육공원에 400여명의 많은 관중들의 열띤 응원과 성원으로 시종일관 경기를 주도하며 울산대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5분만에 시즌 첫 골이 터져 나왔다. 양평FC 유인웅 선수(14번)의 패스를 이어받은 오성진 선수(8번)가 첫 골을 터뜨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두 번째 골은 울산대의 수비수와 골키퍼의 실수를 양평FC 김태경 순서(5번)가 놓치지 않고 골문을 비우고 나온 골키퍼 키를 절묘하게 넘기며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기세를 몰아 2분 뒤인 40분, 이번에 주장 권지성 선수(9번)가 상대 수비수를 비집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울산대는 맹공격으로 만회골을 노렸으나, 올해 부산교통공사에서 이적해온 골키퍼 노총재 순서(1번)의 선방 쇼에 힘입어 무실점 3대0 완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양평FC는 이번 승리로 오는 23일 용문체육공원에서 시작되는 2019 K3리그 ADVANCED 1라운드 파주시민구단과 개막 홈경기에서 이 상승세를 이어나간다.

다음 FA컵 3라운드는 오는 27일 아산무궁화 프로축구단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원정경기로 펼쳐진다.

양평/오경택기자 0719oh@kyeongin.com

오경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