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칼럼]내재적 관점으로 우리 내부부터 화해하자

윤인수

발행일 2019-03-20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보수·진보 대립 '재생불능 과정' 진입 중
이념적 내분 친일·친북 굳어질까 두려워
'역사적 정의' 수정- '의심' 내려놓길
국민 갈라 놓으면 정권탈환이 무슨 소용

2019031901001567000075611
윤인수 논설위원
김영삼 정부부터 계산하면 보수와 진보 진영의 교차집권 기간이 26년이다. 그동안 보수와 진보진영은 각각 3명의 대통령을 세웠다. 우리 현대사의 압축성을 고려하면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니다. 보수와 진보진영이 이념적 소통과 현실적 공존을 모색하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 하지만 지금 보수와 진보의 대립은 재생불능의 화석화 과정에 진입 중이다. 대립의 양상이 정치이익을 실현하려는 정당들의 정략적 기획 수준을 넘었다. 유튜브 등 새로운 매체로 개인무장한 대중들의 전면적 대치로 확산되고 있다. 진보와 보수 정당들은 '국민'을 강조하지만, 국민은 보수적 시민과 진보적 대중으로 분리 중이다.

보수와 진보 진영이 서로를 인식하는 관점은 식민공간과 분단공간을 통해 고착됐다. 진보 진영이 보수 진영을 바라보는 시선엔 '친일(親日)' 세력에 대한 혐오가 있다. 친일 세력의 후예들이 해방공간의 혼란을 틈타 보수의 가면을 쓰고 역사적 정의를 훼손하고 왜곡한 것도 모자라 온갖 적폐를 누적해왔다고 본다. 보수 진영이 진보 진영을 인식하는 관점은 점잖게는 '친북', 거칠게는 '종북(從北)이다. 분단공간에서 진보 진영의 민주화 운동이 북한의 통일전선전략에 오염됐다고 강하게 의심한다.

상대를 향한 두 진영의 혐오와 의심은 올해 들어 거대하게 폭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빨갱이는 일제의 용어라고 규정하고 청산해야 할 친일잔재라고 밝혔다. 진보 진영을 친북, 종북으로 의심하는 보수 진영을 친일 잔재 세력으로 지칭한 셈이다. 이렇게 되면 친일잔재 청산의 대상은 현상이 아니라 세력이 된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연설에서 기사 인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을 언급했다. 인용이라지만 해당 기사에 동의하는 진의는 모두가 안다. 연설에서 현 정부를 '좌파정권'으로 지칭했을 때 '좌(左)'에 담긴 중의적 의미 또한 모두 안다. 이러다가 '보수는 친일', '진보는 친(종)북'으로 자동 확정되는 이념적 내분이 굳어질까 두렵다.

지난 한세기 우리 민족은 식민공간, 해방공간, 전쟁공간, 분단공간을 차례로 겪으면서 말할 수 없는 고초를 겪었다. 그럼에도 경제적 번영과 민주적 민주화를 성취한 기적을 일구어냈다. 그 공간을 거치면서 현재의 보수와 진보 진영이 성립했다. 시련으로 압축된 역사 속에서도 기적처럼 번영을 꽃피운 현재를 생각하면 서로를 위로하고 서로의 성취를 인정하는데 인색할 이유가 없다.

보수와 진보 진영이 내재적 관점에서 상대를 이해하는 관용적 태도가 절실하다. 상대에 대한 태도와 인식의 전환은 대북정책, 친일청산, 한미관계, 경제정책, 사회정의 등 모든 분야에서 반목 중인 현안을 서로의 입장이 되어 생각하는 것으로 출발해야 한다. 대북정책을 예로 들면 진보진영은 보수진영의 엄격한 대북인식의 배경을 보수진영의 입장이 되어 이해하려 노력해야 한다. 보수진영은 진보진영이 확신하는 대북 접근방식을 진보진영의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입장을 바꾸어 시선을 교차하면 대북정책의 합의와 일관성을 확보할 수 있다. 역사문제도 마찬가지다. 진보진영은 보수진영의 현실적인 일본관을, 보수진영은 진보진영의 엄격한 친일청산 입장을 이해하고 공감할 필요가 있다. 일본과의 현실적인 공존과 식민역사의 정의로운 청산의 타당성을 서로 인정하면 대일 외교의 전략적 역할을 서로 분담할 수 있다. 지금처럼 일본의 면전에서 한쪽만 죽어라 옳다며 싸우는 상황은 식민 역사 못지 않게 부끄러운 일이다.

진보진영은 보수진영에 '친일' 낙인 찍기를 멈추어야 한다. 진보진영 인사들이 식민공간의 항일독립투사가 아니듯이, 보수진영 인사들이 2019년 오늘의 공간에서 식민 부역자의 친일 행위를 할 이유가 없다. 보수진영은 진보진영을 향한 '친(종)북' 낙인 찍기를 그쳐야 한다. 진보진영은 세 번의 정부를 세워 대한민국의 국체를 이어왔다. 불만은 있을지언정 부정하면 안된다. 진보진영은 자신만의 '역사적 정의'를 수정하고, 보수진영은 합리로 포장한 '의심'을 내려놓기를 바란다. 나라를 쪼개고 국민을 갈라 놓고서야 정권재창출이든 정권탈환이든 무슨 소용인가.

/윤인수 논설위원

윤인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