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꼭 만나야 할 사람 있어"… 프리즈너 뜻?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3-20 22:43: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프리즈너.jpg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꼭 만나야 할 사람 있어"… 프리즈너 뜻? /KBS 2TV '닥터 프리즈너' 방송 캡처
 

'닥터 프리즈너' 김정난이 남궁민의 의중을 떠봤다.

 

20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는 나이제(남궁민 분)가 판코니 빈혈증으로 오정희(김정난 분)를 교도소에서 꺼내주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정희는 "내가 형집행정지제도 받으려고 온갖 의사를 다 동원했는데 판코니 빈혈증을 찾은건 당신이 처음"이라며 "진짜 원하는게 뭐냐. 의대교수? 학장?"이라고 물었다. 

 

나이제는 "학장따위 하려고 이 진흙탕까지 왔겠습니까?"라며 "추천서 한 장만 써달라"고 권했다. 

 

오정희는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 자리를 원한다는 나이제에게 "고작 의료과장? 진짜 원하는게 뭐야?"라고 의아했다. 

 

나이제는 "교도소에서 꼭 만나야할 사람이 있다"며 대답했고, 오정희는 "그놈이 서서울 교도소에 수감 중이냐?"라고 재차 물었다. 

 

나이제는 "아닙니다. 이제 곧 수가될 겁니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는 의사를 의미하는 닥터(DOCTOR)와 재소자를 뜻하는 프리즈너(PRISONER)의 합성어로, 번역하면 '죄수들을 치료하는 의사'를 말한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