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교학사 제작 한국사 교재에 故 노무현 대통령 합성 사진 삽입… "단순 실수" 해명

20190321010008940_1.jpg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모자이크 처리 부분)이 삽입된 교학사 한국사 능력검정시험 고급[1·2급] 최신기본서 238쪽.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출판사 교학사에서 제작한 한국사 교재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붙잡힌 도망 노비로 비하하는 합성 사진이 게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공무원 갤러리에 '한국사 교재 합성 아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의 내용은 노 전 대통령으로 보이는 남성의 사진 밑에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드라마 추노)이라는 설명이 달린 것이다.

경인일보 취재 결과 이 교재는 교학사가 2018년 8월 20일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 고급[1·2급] 최신기본서로 책 238쪽에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과 동일한 사진이 삽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쪽은 신분제의 동요와 향촌의 변화를 설명한 부분으로 문제가 된 사진은 천민층/노비층의 분화를 설명한 문단 옆에 삽입됐다.

이에 대해 교학사 관계자는 "작업자가 구글 이미지 단순 검색해서 넣으면서 실수했다"며 "회사 차원에서 조만간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강기정·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