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26점' KB, 삼성생명에 챔프전 1차전 대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3-22 01:52: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32201001886100090811.jpg
21일 오후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와 삼성생명 블루밍스의 챔피언 결정전. 승리한 KB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주 KB가 삼성생명을 꺾고 상쾌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안덕수 감독이 지휘하는 KB는 21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1차전 용인 삼성생명과 홈 경기에서 97-75로 대승했다.

1차전을 먼저 이긴 KB는 남은 네 경기에서 2승을 보태면 여자농구 6개 구단 가운데 유일하게 챔피언결정전 우승 경험이 없는 한을 털어낼 수 있다.

두 팀의 2차전은 23일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지난 시즌까지 27차례의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정상에 오른 경우는 18번으로 확률로 따지면 66.7%(18/27)다.

전반을 10점 차로 앞선 KB는 3쿼터 삼성생명에 한때 4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하며 고전했다.

3쿼터까지 7점 차 리드를 잡은 KB는 3쿼터 첫 수비에서 삼성생명 티아나 하킨스에게 미들슛을 얻어맞고 다시 5점 차로 쫓겼다.

2019032201001886100090812.jpg
21일 오후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와 삼성생명 블루밍스의 챔피언 결정전. KB의 박지수가 공을 놓치고 있다. /연합뉴스

KB는 이어진 공격에서 박지수가 2득점에 이은 추가 자유투로 3점 플레이를 완성하고, 다음 공격에서 카일라 쏜튼이 3점포를 터뜨리며 순식간에 11점 차로 달아났다.

83-73으로 10점 차로 앞선 경기 종료 4분 29초를 남기고 터진 KB 강아정의 3점 슛은 이날 경기 승패를 가르는 쐐기 포가 됐다.

KB는 박지수가 26점, 13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쏜튼 역시 26점을 넣는 등 두 명이 52점을 합작했다. 리바운드 싸움에서도 KB가 33-23으로 10개 앞섰다.

다만 4쿼터 종료 1분 22초를 남기고 이날 26점, 13리바운드를 기록한 박지수가 오른쪽 발목을 다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안덕수 감독은 "상태가 괜찮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