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유람선 침몰 55명 생존… "50명 정원에 200명 탑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3-22 09:25: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1일(현지시간) 오후 이라크 북부 니네베 주(州) 모술 부근 티그리스강에서 유람선이 침몰, 최소 80명이 물에 빠져 숨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침몰한 배는 페르시아력(曆)의 새해 첫날인 '노루즈' 명절을 즐기려는 관광객을 태우고 티그리스강변과 강 가운데 섬에 조성된 유원지를 왕복 운항하고 있었다.

한 목격자는 로이터통신에 "유람선이 좌우로 흔들리기 시작하더니 전복됐고 승객들이 비명을 질렀다"며 "어린이와 여성들이 살려달라고 손을 휘저었지만 구조하려고 선뜻 나서는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들은 유람선의 정원은 정원이 50명 정도지만 노루즈를 맞아 관광객이 몰리자 약 200명을 태웠고, 구명조끼나 구명정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탓에 인명피해가 컸다고 전했다.

티그리스강에서 생존자 구조 나선 보트
오후 이라크 북부 니네베 주(州) 모술 부근 티그리스강에서 유람선이 침몰한 가운데 구조자들이 배를 타고 생존자들을 찾는 모습으로, 영상에서 캡처한 사진. 이라크 보건부는 사망자 가운데 여성이 52명, 어린이가 19명으로 파악됐다면서 이들이 수영하지 못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소 80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정원이 50명 정도지만 페르시아력(曆)의 새해 첫날인 '노루즈' 명절을 맞아 관광객이 몰리자 약 200명을 태웠고, 구명조끼나 구명정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탓에 인명피해가 컸다. 모술[이라크] AP=연합뉴스


이라크 보건부는 사망자 가운데 여성이 52명, 어린이가 19명으로 파악됐다면서 이들이 수영하지 못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새해 명절을 맞은 유원지에서 사고가 난 만큼 사망자 가운데는 일가족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 직후 구조되거나 자력으로 생존한 승객은 55명으로 집계돼 실종자 수색이 계속될수록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이라크 국영방송은 유람선 운영회사 직원 9명을 체포했으며, 이 유원지의 소유주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고 보도했다.

노루즈는 조로아스터교 전통이 남은 이란,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 중앙아시아와 아프가니스탄 일부에서 쇠는 새해 명절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