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상임위, 北철수 대책 논의…靑 "청와대 별도 입장 없다"

정의용 주재 NSC 상임위…北조치 배경과 남북·북미관계 영향 분석
김의겸 대변인 "통일부 통해 정부 입장 충분히 나갔다"

연합뉴스

입력 2019-03-22 17:12: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32201001915500092481.jpg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청와대는 22일 오후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북측 인력을 철수하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어 후속 대응 논의에 착수했다.

NSC 상임위는 북한이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을 전격 철수한 배경을 분석하는 한편 이 사안이 남북 및 북미관계 등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이 이 사안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자 "통일부 차관의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 입장이 충분히 나갔기에 청와대 별도 입장은 없다"고 문자로 공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