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옥정 '점포겸용 주택용지' 내달 8일 입찰신청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9-03-25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양주신도시 옥정지구에 마지막 남은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를 공급한다.

24일 LH에 따르면 양주신도시 옥정지구에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62필지(1만8천432㎡)가 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된다. 필지당 면적은 267~330㎡이며, 공급예정금액은 3.3㎡당 449만~526만원이다.

건폐율 60%와 용적률 180%가 적용돼 최고 4층에 총 5가구까지 건축할 수 있다. 지하층을 포함하면 연면적의 40%까지 근린생활시설(지하 1층~지상 1층)을 설치할 수 있다.

이번에 공급되는 토지는 옥정지구 내 마지막 남은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다. 저렴한 가격에 수도권 내 거주하며 임대료 수익까지 창출할 수 있는 '수익형 부동산'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6월 구리~포천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서울 잠실까지 30분대 진입이 가능하고, GTX-C노선(예타 통과) 및 지하철 7호선(노선 연장 예정) 개통이 예정돼 교통 여건이 우수하다.

대금납부는 3년 무이자 할부조건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 및 잔금을 6개월 단위로 균등 분할해 납부하면 된다.

입찰신청은 다음 달 8일이며, 기타 공급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를 참고하거나 LH 양주사업본부 판매부로 문의하면 된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