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통신사 라이벌 매치… 챔프 비룡(SK) 7회 이후 승부수 '100% 적중'

김종화·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03-26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홈개막 2연승 챙긴 SK

한동민·로맥·김강민 등 '불방망이'
선발 부진 불구 불펜 선방 돋보여

#초반 기세 못살린 KT

투수진 필승조 2경기 5실점 '구멍'
손동현 활약·마무리 김재윤 '건재'


앰블럼
프로야구 인천 SK가 통신사 라이벌 수원 KT와의 개막 2연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디펜딩 챔피언으로서의 위용을 과시했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의 주역인 '거포' 한동민이 이틀 연속 홈런을 터뜨렸다.

4번 타자 제이미 로맥도 홈런 1개를 포함해 8타수 3안타 2타점을 올렸다. 지난해 포스트시즌에서 '키플레이어'로 활약한 베테랑 김강민은 타율 5할7푼1리로 개막전부터 물오른 타격감을 선보였다.

포수 이재원은 24일 경기에서 승부를 뒤집는 결승타를 기록하기도 했다.

개막전에 등판한 '에이스' 김광현은 6이닝(투구수 110개) 4실점으로 물러났다. 올 시즌 2선발로 뛸 산체스도 경기 중반 이후 흔들리면서 6회 초(투구수 96개, 6피안타, 3볼넷, 7탈삼진, 3실점)에 마운드를 내려왔다.

반면, 지난해 시즌 SK의 약점으로 꼽힌 불펜은 선방했다. 개막전에서는 올 시즌 '필승조'로 뛸 '늦깎이 신인' 하재훈이 7회 초 김광현 대신 마운드에 올라 위력적인 구위로 KT 중심 타선(강백호-로하스-유한준)을 막아내며 KBO리그 데뷔 첫 승리 투수가 됐다.

둘째 날에는 강지광이 무실점 호투로 프로 첫 승을 맛봤다. 뒤늦게 빛을 보기 시작한 두 선수는 SK 입단을 계기로 외야수에서 투수로 전향했고 시속 150km를 넘나드는 강속구를 구사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올 시즌 마무리 투수로 변신한 김태훈은 이틀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

SK의 새 사령탑인 염경엽 감독의 '7회 이후 승부수'도 눈길을 끈다.

SK가 비기거나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승부를 뒤집는 결승 타점이 나왔다. 특히 둘째 날 2-3으로 뒤진 8회 말에서 최정이 볼넷을 골라내자 염 감독은 발이 빠른 김재현을 대주자로 기용했다.

로맥의 안타로 무사 1·2루의 득점 기회를 얻은 SK는 이재원의 타석에서 대주자 김재현과 로맥이 모두 도루에 성공했다. 이어진 이재원의 결승타로 2·3루 주자가 여유 있게 홈을 밟으며 4-3으로 재역전을 이뤄냈다.

SK로서는 지난해 부상과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던 간판 타자 최정이 이틀 연속 무안타에 그친 것이 아쉽다.

수원 KT는 개막 2연전에서 이강철 감독의 고민이 여실히 드러났다.

오태곤의 1루수 투입과 황재균과 윤석민의 유격수와 3루수 기용 등을 시도했다.

또 외야수비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는 강백호의 타격을 살리기 위해 지명타자로 배치하고 좌익수에 배정대, 우익수에 유한준 카드를 선택했다. 2차전에서는 배정대 대신 좌익수에 김민혁을 투입했다.

KBO리그의 대세인 강한 1번과 2번 타자 분위기에 맞춰 황재균과 박경수를 테이블세터로 기용했다. 지명타자인 강백호와 멜 로하스 주니어, 유한준, 윤석민이 3~6번에 이름을 올렸지만 기대만큼의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투수진에서는 필승조로 활약해줘야 하는 1차전에서는 아웃카운트 1개를 잡아내면서 홈런 1개를 맞았고, 2차전에서도 4실점한 부분은 KT에게는 큰 짐이 될 전망이다.

위안이라면 손동현이라는 KBO리그 최연소 신인의 활약과 마무리 김재윤이 건재함을 보여준 점이다.

/김종화·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김종화·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