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3번째 정상 찌른 태극 검객들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3-26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펜싱 남자 사브르, 시즌 세 번째 월드컵 단체전 우승
오상욱, 김계환, 김준호, 구본길(왼쪽부터). /국제펜싱연맹 제공

男 사브르 대표팀 월드컵 단체전
결승서 헝가리 45-41로 꺾고 金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2018~2019시즌 월드컵에서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성남시청), 김준호(화성시청), 김계환(서울교통공사)으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4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월드컵 단체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대표팀은 8강에서 프랑스에 45-44 역전승을 거둔 후 준결승에서도 독일에 45-44로 신승을 거뒀다.

결승전에서도 대표팀은 헝가리를 45-41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017∼2018년 세계선수권대회 2연패를 달성하는 등 최고의 기량을 자랑한다.

이번 시즌에도 4차례 월드컵 단체전 중 이번 대회까지 3개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다.

한국은 부다페스트 월드컵에서 2017년부터 3년 연속 단체전 우승을 달성하는 기록도 남겼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