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선수]'개막 3경기 연속 홈런' 인천SK 한동민

'시작부터 장타력' 4번 같은 2번 타자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04-02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동민 타격190326-0697333333
SK 한동민이 지난달 26일 LG전에서 솔로포를 터트리고 있다. /SK 제공

중심타선 부담 없어 맘 편한 스윙
9안타 중 대포 3개·2루타 1개 기록
"팀 목표에 일조… 늘 최선 다해"

프로야구 '디펜딩 챔피언' 인천 SK의 '거포' 한동민이 개막 3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리는 등 시즌 초반부터 화끈한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다.

한동민은 "아직 몇 경기밖에 치르지 않았다. 앞으로 한 경기 한 경기 더욱 집중해 올 시즌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며 정상 수성 의지를 밝혔다.

SK는 '홈런 군단'의 명성에 걸맞게 한동민과 로맥의 홈런포를 앞세워 지난 23일 KT와의 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2번 타자'로 나선 한동민은 1회 말 KT의 새 외국인 투수 쿠에바스의 직구를 받아쳐 좌익수 뒤 담장을 넘기는 2점짜리 시즌 1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다음 날 경기에선 3회에 상대 투수 금민철에게서 투런 홈런을 빼앗았다. 26일 LG전에선 우중간 솔로 홈런을 치며 3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한동민은 올 시즌 2번 타자로 기용되고 있다. 새 사령탑인 염경엽 SK 감독이 최근 새로운 추세로 떠오른 '강한 2번 타자'에 그가 가장 잘 어울린다고 판단한 것이다.

중심 타선의 부담감을 떨쳐내고 마음 놓고 스윙을 해서인지 시즌 초반부터 한동민의 방망이가 불을 뿜고 있다.

1일 현재 타율 2할7푼3리를 기록 중인 그는 총 9개의 안타 중 홈런이 3개, 2루타가 1개일 정도로 장타력을 과시하고 있다.

그 비결을 묻자 한동민은 "스프링캠프 때부터 꾸준히 연습했던 것을 게임에서도 유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게 좋은 결과로 나오고 있어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어 '2번 타자의 효과'에 대해선 "타순은 신경 쓰지 않고 있다. 맡겨진 역할과 상황에 맞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개막 이후 상대한 투수 중 가장 까다로웠거나 눈여겨본 선수로는 KT 손동현을 꼽으며 "신인 투수인데 마운드에서 씩씩하게 볼을 잘 던진다"고 평가했다.

한동민은 지난해 극적인 결승 홈런으로 SK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주역이다.

넥센과의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끝내기 홈런으로 팀을 한국시리즈로 이끌었으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마지막 6차전에서도 결승 홈런을 쏘아 올렸다. SK가 8년 만에 정상을 탈환하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운 그는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한동민은 앞서 정규시즌에서도 13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4, 홈런 41개, 타점 115개를 기록하며 '홈런 군단'의 새 거포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올해 초 경인일보 신년호 특집을 통해 "올 시즌도 우승"이라는 목표를 밝힌 적이 있는 한동민은 "큰 부상 없이 한 시즌을 잘 치르면서 팀이 높은 목표를 향해 가는 것에 일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동민은 끝으로 "한 시즌을 치르다 보면 잘될 때도 있고 안될 때도 있겠지만, 항상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팬들의 변함없는 성원을 당부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