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3일 제주 4·3 사건 희생자 넋 위로하는 묵념 진행

이종우 기자

입력 2019-04-03 16:08: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구리시가 3일 제주 4·3 사건 희생자 추념일을 맞아 오전 10시 정각에 약 1분여 동안 시청내 사이렌을 울리며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추모하는 묵념을 올렸다.

시는 제주 4·3 사건이 올해로 71주년을 맞이해 유족들과 제주도민들의 피나는 노력으로 특별법이 제정되고, 정부 차원의 진상보고서도 채택되는 등 다양한 과정들이 이뤄지고 있는 시기에 태극기의 도시인 구리시도 진상규명을 비롯한 완전한 해결의 염원을 담아 묵념의 시간을 갖게 됐다.

안승남 시장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제주도 하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이국적인 풍경을 자랑하는 관광지로만 알고 있지만 근·현대사에서 오랜 시간 동안 고통의 시간을 보낸 아픔이 많은 땅"이라며 "이제라도 우리는 제주 4·3 사건의 아픔을 깊이 되새기고 과거 사건을 재조명해 우리 사회가 인간의 생명과 인권, 인간 존중에 대해 성찰하고 모색하는 근본적인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무고하게 희생되신 영령들의 명복과 평안한 안식을 기원하는 묵념을 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 4·3 사건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1948년 4월 3일에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한국 현대사 중 한국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극심했던 비극적인 사건으로, 정부는 매년 4월 3일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하고 있다.

구리/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