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있는데 손이 떨린다면 먼저 '파킨슨병' 의심?

장철순 기자

입력 2019-04-08 11:06: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0801000716300033972.jpg
부천성모병원 신경과 신혜은 교수. /부천성모병원 제공

4월 11일은 세계 파킨슨병의 날이다.

가만히 있는데도 손이 떨린다면 먼저 '파킨슨병'이 아닌지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고령화 사회가 됨에 따라 해마다 증가하는 질환들이 있다. 뇌졸중, 알츠하이머 치매와 함께 3대 노인성 뇌질환으로 꼽히는 '파킨슨병'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질환 중 하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에 따르면 2014년 9만6천673명이던 파킨슨병 환자가 2017년 11만5천679명으로 3년 사이에 20%가 증가했을 만큼 증가율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의 47%가 80대 이상이고, 70대가 38%, 60대가 12%, 50대 3%로, 환자의 99%가 50대 이상이다.

2019040801000716300033971.jpg
2017년 연령별 파킨슨병 환자 분포도. /부천성모병원 제공

파킨슨병은 대표적인 신경퇴행성 질환 중의 하나다. 우리 뇌 속에는 여러 가지 신경 전달물질이 있는데 그중 운동을 조화롭게 이뤄지도록 신경 회로에 윤활유 역할을 하는 도파민(dopamine)을 생산하는 신경세포가 원인 모르게 서서히 소실되는 질환이 파킨슨병이다. 도파민 신경세포가 소실되는 원인은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파킨슨병은 도파민이 정상 수준보다 60~80% 이상 줄어들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주로 팔 다리의 떨림증, 사지의 관절이 뻣뻣해지는 근육 강직, 몸동작이 느려지는 서동증, 자세 불안정 등의 이상 운동증상이 발생한다.

파킨슨병의 증상은 중증도에 따라 5단계로 구분하기도 한다.

1단계 : 떨림이나 강직이 한쪽 팔이나 다리에만 있음

2단계 : 떨림이나 강직이 양쪽 팔다리에 나타남

3단계 : 넘어질 듯이 비틀거림

4단계 : 혼자 잘 일어나지 못하고 보조기구가 필요함

5단계 : 누워서만 지냄

파킨슨병을 진단할 때에는 전문의의 병력청취와 신경학적 검사가 가장 중요하다. 대부분의 파킨슨병은 도파민 약제 투여에 의해 증상이 많이 호전되기 때문에 도파민 약제투여에 의한 증상호전의 유무가 파킨슨병을 확진하는데 도움이 되기도 한다. 최근에는 뇌 양전자 단층 촬영술(FP-CIT PET)을 시행해 도파민 신경세포 말단부위의 이상 여부를 확인함으로써 파킨슨병의 조기 진단율을 높이고 있다.

파킨슨병의 치료법은 현재 여러 가지가 개발돼 있다. 일단 파킨슨병으로 진단을 받게 되면 먼저 약물치료를 시작한다. 파킨슨병 치료의 목표는 일상생활을 무리 없이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데 있다. 파킨슨병에 걸리게 되면 단기간 약물 투여로 치료가 끝나는 것이 아니고 평생에 걸쳐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따라서 진단 초기에 장기적인 치료계획을 설정하고 이에 맞춰 치료를 해 나가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며, 환자의 상태가 변하게 되면 그때마다 환자 상태에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찾아 적용해야 한다. 또한 파킨슨병은 진단 초기부터 지속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운동을 꾸준히 하는 환자들이 장기적으로도 좋은 경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천성모병원 신경과 신혜은 교수는 "많은 파킨슨병 환자들이 단순히 노환으로 치부하고 방치하다가 병세가 상당히 진행된 뒤에야 병원을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며 "파킨슨병도 조기 진단 및 치료로 증상을 조절하면 일상생활에 무리가 없을 정도로 생활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면 외면하거나 좌절하지 말고 파킨슨병 전문의를 찾아 정확히 진단하고 적절한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