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IOC 위원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 애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08 18:58: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0801000755200035901.jpg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현지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대한항공이 밝혔다. 조 회장은 LA의 한 병원에서 조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임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14년 7월 31일 서울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총회에서 인사말 하는 조 회장. /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8일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애도했다.

바흐 위원장은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인 조양호 회장의 타계 소식을 전하며. IOC는 매우 비통하다"며 "평창 조직위원장으로 재임 기간 고인의 헌신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에 크게 이바지했다"고 연합뉴스에 추도문을 전해왔다.

이어 "조 회장의 유족과 지인들과 함께 고인을 추모한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2009년 9월 세 번째 올림픽 유치에 나선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아 2011년 7월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IOC 총회에서 평창이 마침내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획득하는 데 앞장섰다.

이어 2014년 7월부터 2016년 5월까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지내며 평창의 차질 없는 대회 준비를 이끌고 조직위와 IOC와의 가교 노릇도 성실히 수행해 올림픽 성공 개최의 밑거름을 다졌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