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신한은행 여자농구단 코칭스태프 구성 완료

김종화 기자

입력 2019-04-10 11:08: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은 10일 정상일 감독 선임에 이어 하숙례, 이휘걸, 구나단 코치를 선수단을 이끌 새로운 코칭스태프로 구성했다고 밝혔다.

하숙례 코치는 2018 아시안게임 남북단일팀 코치를 역임하는 등 이른바 농구선수 출신의 정통파 코치이며 따뜻하지만 카리스마 있는 여자농구 선배로서 선수단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어진다.

이휘걸 코치는 농구선수 출신은 아니지만 컨디셔닝 코치로서 농구기술을 제대로 펼치기 위한 체력훈련을 선수들에게 실시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구나단 코치는 캐나다 국적의 재외동포 출신이며, 중국상해농구팀에서 정상일 감독과 이휘걸 코치와 함께 호흡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수들과 직접 몸으로 부딪히는 코치로서 역할을 다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단 관계자는 "보통의 코칭스태프와 조금 다른 구성이지만, 신선하면서도 전문성이 돋보이는 조합으로 여자프로농구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