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vs 전자랜드 13일 첫판 …1차전 중요성, 이번에는?

역대 챔프전 22번 중 15번, 1차전 승리 팀이 우승

연합뉴스

입력 2019-04-12 10:34: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201001201400057361.jpg
10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양팀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현대모비스 이대성과 양동근, 전자랜드 박찬희, 정효근. /연합뉴스

프로농구 2018-2019시즌 왕좌의 주인공을 가리는 챔피언결정전이 13일 시작된다. 

올해 챔피언결정전에는 정규리그 1위 울산 현대모비스와 2위 인천 전자랜드가 만났다.

현대모비스는 이번이 10번째 챔피언결정전 진출인 데 비해 전자랜드는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늦은 챔피언결정전 데뷔전을 치르게 됐다.

문태종(44)과 아이라 클라크(44), 오용준(39), 양동근(38), 함지훈(35) 등 베테랑 선수들이 주축을 이룬 현대모비스와 박찬희(32), 정효근(26), 강상재(25), 차바위(30), 김낙현(24) 등 젊은 선수들의 패기가 돋보이는 전자랜드의 정규리그 맞대결에서는 5승 1패로 현대모비스가 우위를 보였다.

역대로 7전 4승제로 진행되는 챔피언결정전에서는 1차전의 중요성이 늘 강조돼왔다.

지난 시즌까지 1차전 승리 팀이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한 경우가 22번 가운데 15차례(68.2%)에 이르렀다.

70%에 가까운 우승 확률을 선점한다는 의미도 크지만 특히 올해 챔피언결정전에서는 1차전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2019041201001201400057363.jpg
10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왼쪽)과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이 우승 트로피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윤 상명대 감독 겸 IB스포츠 해설위원은 "특히 올해는 1차전이 갖는 의미가 크다"며 "4강에서 전자랜드의 기세가 좋았기 때문에 첫 경기에서 이런 기운이 이어지느냐, 아니면 현대모비스의 관록에 한풀 꺾이느냐가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전자랜드는 4강에서 정규리그 3위 창원 LG를 3연파하고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 선수들의 사기가 하늘을 찌를 듯하다.

젊은 팀의 특성상 한 번 분위기를 타기 시작하면 전력 이상의 힘을 낼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1차전 결과가 여느 해에 비해 더 크게 느껴진다.

'관록'과 '패기'의 만남에서 경험에서 앞선 팀이 1차전을 가져가며 단기전으로 시리즈를 끝낸 사례는 2012-2013시즌이 대표적이다.

당시 현대모비스는 1차전에서 서울 SK를 접전 끝에 76-71로 물리쳐 기선을 잡았고, 이후 4-0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또 반대로 현대모비스 역시 '패기' 쪽에 가까웠던 2005-2006시즌에는 서울 삼성에 1차전을 87-80으로 내준 뒤 내리 4연패 한 아픔도 있었다.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이 4전 전승,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장기전인 4승 2패를 목표로 내건 것도 이런 이유가 크다.

2019041201001201400057362.jpg
10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양팀 감독과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현대모비스 이대성과 양동근, 유재학 감독,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과 박찬희, 정효근. /연합뉴스

올해 현대모비스와 전자랜드는 홈 승률이 전체 1, 2위였다는 점도 1차전 승부의 중요성을 키우는 대목이다.

현대모비스는 정규리그에서 홈 성적 24승 3패, 전자랜드는 22승 5패로 나란히 1, 2위에 올랐다.

비단 1차전뿐 아니라 홈 경기를 한 번이라도 내준다면 쉽게 만회하기 어려운 결과가 될 수 있다.

2011-2012시즌 원주 동부는 그해 정규리그 홈 경기 22승 5패로 홈 승률 1위에 올랐지만 홈 2차전을 내주면서 안양 KGC인삼공사에 결국 우승컵까지 내줬다.

이때 챔피언결정전은 패기가 돋보인 인삼공사가 원정 1, 2차전을 1승 1패로 마친 뒤 그해 최강으로 군림한 동부를 꺾고 기어이 정상까지 오른 사례로도 꼽힌다.

그러나 또 공교롭게도 최근 3년간 챔피언결정전에서는 1차전 패배 팀이 이를 뒤집고 우승한 사례가 두 번이나 된다.

2015-2016시즌 고양 오리온, 지난 시즌 SK가 모두 1차전을 먼저 내주고도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심지어 SK는 1, 2차전에서 다 패하고도 4승을 먼저 달성했다.

1차전 결과가 중요하지만 또 그것만으로는 우승을 확신할 수 없다는 스포츠의 진리를 보여주는 통계인 셈이다. /연합뉴스